광고

7대종단 이태원참사 합동추모식...“이러한 고통과 비극 다시는 없게”

최영미 기자 | 기사입력 2022/12/16 [18:05]
조계종은 이태원 참사 49재 추모 위령제

7대종단 이태원참사 합동추모식...“이러한 고통과 비극 다시는 없게”

조계종은 이태원 참사 49재 추모 위령제

최영미 기자 | 입력 : 2022/12/16 [18:05]

 

▲ 7대 종단 대표들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광장 이태원참사 희생자 시민분향소에서 열린 7대 종단 합동추모식에서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7개 종단으로 구성된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는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청 인근 광장에서 '7대 종단 이태원참사 희생자 합동추모식'을 열었다.

 

추모식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 손진우 유교 성균관장, 천도교 박상종 교령,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교회일치와 종교간대화위원장 김희중 대주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김령하 회장 등 6개 종단 대표자가 방문해 헌화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측은 일정상 등의 이유로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진우스님은 "일상의 행복한 삶을 무너지게 한 이 참사에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우리 사회에 이러한 고통과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종교계와 시민사회 전체가 재발 방지와 사회적 안전망을 위해 각자의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을 거듭 다짐해야 하겠다"고 추도사를 했다.

▲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10.29(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 위령제(49재)에서 추모 법문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10.29(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 위령제(49)에서 추모 법문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오전 조계종 사회복지재단은 종로구 조계사에서 '10·29(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 위령제(49)'를 봉행했다.

 

위령제는 서울 종로구 소재 조계사 대웅전 앞에 마련한 특설무대에서 죽은 영혼이 좋은 곳에 태어나도록 기도하는 '천도'(薦度) 의식 형태로 열렸다.

 

유족 측이 참여를 희망한 영정 67위와 위패 78위를 모신 가운데 조계종 어산종장 화암스님이 의식을 진행했다.

 

의식은 희생자를 추도하는 158차례의 추모 타종으로 시작했고 헌향, 추모 법문 등이 이어졌다.

 

이수민 조계사 청년회장은 "꽃 같던 그대들을 떠나보내는 길에 우리 모두의 마음은 깊이 아팠다. 그날 그곳에 있었던 것은 그대들의 잘못이 아니다""부디 모든 고통 잊으시고 아픔 없는 곳에서 평온하시길 바란다"고 추도사를 낭독했다.

 

유족, 총무원장 진우스님, 조계종 사회복지재단 대표이사 보인스님,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 신도 등이 수백 명이 희생자를 명복을 비는 자리에 함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시간을 쓰지 않으면 시간도 죽고, 할 일도 죽고, 자기도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