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교황, 바티칸박물관 소장 파르테논 조각품 그리스에 반환

최영미 기자 | 기사입력 2022/12/17 [19:34]
"진리의 세계적 길 따르려는 교황의 진정한 열망“

교황, 바티칸박물관 소장 파르테논 조각품 그리스에 반환

"진리의 세계적 길 따르려는 교황의 진정한 열망“

최영미 기자 | 입력 : 2022/12/17 [19:34]

▲ 그리스에 반환되는 바티칸박물관 소장 파르테논 신전 조각품 3점 중 하나. 로이터=연합뉴스 사진

 

'엘긴 마블스' 반환 놓고 물밑 논의 중인 영국박물관에도 압박 작용 전망

 

프란치스코 교황이 바티칸 박물관에 소장된 파르테논 신전 조각품들을 그리스 정교회 측에 보낼 것이라며 현지 시간으로 17(현지시간) 교황청 성명을 통해 밝혔다.

 

이번에 반환될 조각품은 파르테논 신전을 장식했던 말머리 조각, 소년과 수염을 기른 남자의 두상 등 총 3점이다.

 

교황청은 "진리의 세계적인 길을 따르려는 교황의 진정한 열망의 구체적인 표시"라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서양 박물관을 중심으로 약탈 문화재를 반환하는 움직임에 교황청도 동참했다고 현지 언론이 설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번 결정은 그리스 정부와 '엘긴 마블스' 반환을 놓고 물밑 논의 중인 영국박물관에도 압박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 대영박물관 엘긴 마블스.

 

'엘긴 마블스'는 그리스가 오스만제국에 점령됐던 19세기 초 당시 오스만제국 주재 영국 외교관이었던 '엘긴 백작' 토머스 브루스가 아테네의 파르테논 신전에서 떼어간 대리석 조각들을 말한다.

 

현재 영국 런던의 영국 박물관에 소장돼 있으며, 엘긴 백작의 이름을 따 '엘긴 마블스'로 불린다.

 

그리스는 고대 그리스 문명의 대표적인 유적인 파르테논 신전의 부속물인 '엘긴 마블스'를 영국에서 되돌려 받기 위해 오래전부터 노력해 왔다.

 

영국 정부와 영국박물관 측은 그동안 엘긴 백작이 오스만제국의 승인을 받아 합법적으로 반출한 문화재이기에 반환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최근 태도를 바꿔 그리스 정부와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리나 멘도니 그리스 문화부 장관은 "관대한 결정"이라며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감사한 뒤 영국 박물관에서 '엘긴 마블스'를 돌려받기 위한 그리스 정부의 노력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가톨릭 많이 본 기사
시간을 쓰지 않으면 시간도 죽고, 할 일도 죽고, 자기도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