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교황, 2013년 선출 직후 “건강 나빠지면 사직” 서약

최영미 기자 | 기사입력 2022/12/19 [06:38]
교황청 국무원장에게 건강 대비해 사직서 밑겨놓아

교황, 2013년 선출 직후 “건강 나빠지면 사직” 서약

교황청 국무원장에게 건강 대비해 사직서 밑겨놓아

최영미 기자 | 입력 : 2022/12/19 [06:38]

▲ 연합뉴스 사진


올해 86세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추후 건강 상태가 나빠질 것에 대비해 2013년 선출 직후 사직서에 미리 서명해놨다고 로이터·AFP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18(현지시간) 스페인 일간 ABC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교황은 사직서에 서명한 뒤 당시 교황청 국무원장이었던 타르치시오 베르토네 추기경에게 이를 전달했고 내가 건강 문제를 겪게 될 것에 대비한 것이다. 당신이 사직서를 가지고 있으라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베르토네 당시 국무원장이 해당 사직서를 어떻게 처리했는지는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베르토네 당시 국무원장은 프란치스코 교황 취임 약 6개월 뒤 사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전부터 자신의 건강으로 인해 가톨릭 교회를 운영하는 데 차질이 생기면 사임할 것이라는 뜻을 밝혀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7월에는 “(사임의) 문은 열려있다. 일반적인 선택지 가운데 하나라며 사임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교황은 올해 초부터 오른쪽 무릎 상태가 악화했다는 이유로 휠체어를 자주 사용하는 등 건강에 대한 우려를 사는 모습을 보여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가톨릭 많이 본 기사
시간을 쓰지 않으면 시간도 죽고, 할 일도 죽고, 자기도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