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순택 대주교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법 배워야”

이인덕 기자 | 기사입력 2022/12/20 [18:44]
성탄 메시지 발표 “남북이 평화의 길 제시하는 것이 선도적인 한류"

정순택 대주교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법 배워야”

성탄 메시지 발표 “남북이 평화의 길 제시하는 것이 선도적인 한류"

이인덕 기자 | 입력 : 2022/12/20 [18:44]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가 성탄 메시지를 통해 아기 예수님 성탄을 맞이해 주님의 사랑과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그리고 온 누리에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소외되고 가난하고 병든 이들, 물질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모든 이들, 또한 북녘 동포들과 전쟁의 참화 속에 살아가고 있는 이들을 포함한 세상 온 누리에 주님 성탄의 은총이 충만히 내리기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정 대주교는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점점 더 팍팍해지고 서로를 받아들이고 포용하는 품이 좁아지고 있다""우리 사회 각 분야에 만연하고 있는 배타와 배척, 대립과 대치를 넘어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고 경청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한류 문화가 여러 면에서 전 세계의 사랑을 받고 있어 자랑스럽지만, 우리에게는 더 큰 가치를 두고 추구하고 증거해야 할 궁극의 한류가 있다"며 남북이 참된 평화를 건설해 전쟁과 패권으로 분열된 세계에 평화의 길을 보여주고 제시하는 것이 "새롭고도 선도적인 한류"라고 규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가톨릭 많이 본 기사
시간을 쓰지 않으면 시간도 죽고, 할 일도 죽고, 자기도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