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시 ‘3대하천 푸른물길 그랜드플랜’ 일류 환경도시걸설

신정식기자 | 기사입력 2022/12/29 [08:11]
대전천 통합하천사업으로 정부공모 사업 선정되다

대전시 ‘3대하천 푸른물길 그랜드플랜’ 일류 환경도시걸설

대전천 통합하천사업으로 정부공모 사업 선정되다

신정식기자 | 입력 : 2022/12/29 [08:11]

▲ 대전시 3대하천구상도 -자료제공 대전광역시  © 매일종교신문

 

대전시가 28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민선83대 하천(갑천, 유등천, 대전천)의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그랜드플랜을 내놨다.

 

이장우대전광역시장은 2023년부터 2030년까지 10년간 총 27천억 원이 투자되는 ‘3대 하천 푸른물길 그랜드플랜을 발표하면서 플랜의 핵심과제인 대전천 통합하천사업(3,514억 원)’이 지난 22일 정부 공모에 선정됨으로써 추진 동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이 자리에서 대전은 금강과 3대하천이 잘 발달되고 녹지율 전국 2, 하천율특광역시 1위의 친환경 도시로민선 8기 하천정책 방향은 시민들에게 더 나은 환경을 돌려 드리는 것이다고 말했다.

 

3대하천 그랜드플랜의 비전은 '사람과 자연이 하나되는 하천, 일류 환경도시 대전'이며, 목표는 전구간 1급수 수질, 생태 복원, 무재해․저탄소 환경에 경제효과 77천억 원, 고용 창출 3만 여명이다.

 

분야별로는▴이수부문은 대전천 유지용수 등 3개 사업 ▴치수부문은 3대하천 재해예방 등 5개 사업 ▴환경부문은 대전천 통합하천사업 등9개 사업 ▴친수부문은 3대하천 둘레길 조성 등7개 사업 ▴교통․ 문화부문은 유등천 우안 혼잡도로 개설 등 6개 사업이다.

 

▲ 대전천 하천사업계획- 자료제공 대전광역시  © 신정식기자

 

각 하천별 특색있는 사업으로 갑천유역은 ▴유네스코 시범유역 지정 ▴월평동 국가습지보호구역 지정 ▴도룡동 수변공원 ▴전민동 플라워랜드 ▴어은동 하천 숲 ▴노루벌 연계 수변 조성 ▴천연기념물인 미호종개 특성화 구간 지정 등을 추진한다.

 

유등천유역은 ▴우안 혼잡도로 개선 ▴가장동 자연미술관 ▴중촌동하천 숲 ▴멸종위기종인 감돌고기 특성화 구간을 추진할 예정이며대전천 유역은 2027년까지 18개 과제를 추하는 대전천 통합하천사업 ▴잔여구간 국가하천 승격 ▴상류부 혼잡도로 개선 ▴외가리 특성화 구간 지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대전천의 핵심사업은 3가지로 하천유지용수 확대 사업은 1차로 2025년까지 14만톤의 대청호 원수를 중리취수장에서 상류 12km 지점인 구도교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며, 2차로 2027년까지 이를 다시만인산까지 올린다는 방침이다.

 

둘째는하상도로 철거로 시는 교통대책의 일환으로 제방도로를 먼저확장한 뒤에 하상도로 14km를 완전 철거 한다는 방침이며마지막으로 제방도로는 대전천 통합하천사업을 통해 4km 구간을, 인근 재개발 사업지구 샛백 차로 확보를 통해 2.1km, 혼잡도로 개선사업을 통해 잔여 6.6km 등 총 12.7km를 단계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대전천은 앞으로 하상도로, 인공 보, 호안블럭 등 콘크리트구조물이 완전 제거 되면서 어린 시절 멱감고 물장구치던 친환경 생태하천으로 재탄생 되며, 이 사업이 완료되면 전구간 1급수 수질, 110만톤의 유량, 홍수 여유고 1m 이상의 쾌적하고 안전한 하천으로 거듭 태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rsworld@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대전천, 유등천, 하상도로 관련기사목록
시간을 쓰지 않으면 시간도 죽고, 할 일도 죽고, 자기도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