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삶과 사랑을 회복하는 산책' 고드름 연가

신명상 | 기사입력 2023/01/23 [18:19]

'삶과 사랑을 회복하는 산책' 고드름 연가

신명상 | 입력 : 2023/01/23 [18:19]

  고드름의 형상, 채석강에서 ./           © 매일종교신문


                                               < 고드름 연가 >

 

                                         누가 빚어 놓은 다감한 결빙인가,

 

                                        차곡히 쌓인 바위, 그 벼랑에

                                        멈칫 나를 붙드는

                                        마치 한쌍 연인의 모습

                                        다정한 형상의 고드름

 

                                        냉한 바위의 얼음 오히려

                                        아득한 정감이 가득 서려있다.

 

                                       매서운 계절의 따듯한 조화

                                       나란히 앉아있는 듯한 모습 안에

                                       은근한 속삭임이 들리는 것 같다.

 

                                       누군가를 마음으로 가만히 불러본다,

 

                                       나의 마음

                                       그의 내밀한 곳에 조용히 찿아가

                                       이렇게 어두운 겨울

                                       따뜻한 무언가 은밀히 알리고 싶다.

 

▲ 신명상 시인     ©매일종교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신명상 시인의 ‘삶과 사랑을 회복하는 산책’ 많이 본 기사
시간을 쓰지 않으면 시간도 죽고, 할 일도 죽고, 자기도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