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11.30 [16:55]
조춘숙 치유의힘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조춘숙 치유의힘
치유의힘 조춘숙●목적(Purpose)
선한 내적동기, 天心
기사입력: 2020/10/29 [07:30]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조춘숙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한 내적동기, 天心 

 

삶을 대할 때 나를 움직이게 하는 것은 무엇인가. 삶의 원동력은 바로 마음에서 비롯되는 내적동기에 기인한다. 내적동기란 바로 목적’(目的, purpose)이다. 사람마다 삶을 대하는 목적이 다르다. 가끔 개념 없이 살아가는 이들도 있지만, 대체로 목적이 이끄는 삶을 살아간다. 세상은 점점 더 선과 악이 극명(克明, evident)해지고 있다.

 

목적은 내적동기에 있고, 내적동기는 선한 동기여야 한다. 이기심이나 탐욕, 거짓에서 비롯된 목적은 상대에게 해를 끼친다. 목적을 갖고 다가오는 상대를 잘 분별(分別, discern)해야 한다. 한번 어긋난 것은 제자리로 돌아오기 어렵다. 항상 처음보다 끝이 좋은 것을 선택하는 것이 지혜다.

 

격변과 혼란이 중첩되는 환경 속에 살아가는 요즘, 삶의 기준을 두고 고뇌(苦惱, distress)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시대의 충격적 변화로 계절에 따라 새 옷을 갈아입듯이 경전도, 자연만물도, 헌법도 바뀌어가기 때문이다. 이러한 때일수록 확신과 믿음에서 비롯된 선한 내적동기’(信心)에서 기준을 삼아야 하지 않을까.

 

기준을 삼고 싶은 것이 온전치 않음을 보게 된다. 그렇다. 하나님께서 각자에게 주신 천심’(天心, the will of Heaven)이야 말로 순수함과 인간미를 잃지 말아야 한다. 휴머니티(humanity)의 회복으로 진정한 힐링과 치유를 경험하고, 자행성(自行星)처럼 스스로 빛을 발해 어두워가는 세상을 밝혀야 한다.

 

어떤 일을 도모하기 전에 먼저 자신의 마음을 살펴보자. 항상 마음이 병들지 않도록 유념해야 한다. 사과담은 바구니에 썩은 사과 하나가 함께 있다면 곁에 있는 사과도 이내 썩게 된다. 목적이 선한 동기에서 비롯된 것인가 검증해 봐야 한다. 이와같이 주변도 살피고 자신을 돌보는 일에 늘 깨어있도록 하자.

 

선한 동기에서 비롯된 목적이 이끄는 삶을 살자.”

 

(관련 성경말씀)

능력과 존귀로 옷을 삼고 후일을 웃으며 입을 열어 지혜를 베풀며 그의 혀로 인애의 법을 말하며”(잠언 31:25-26)

국헌(菊軒) 조춘숙 <목사/상담학 박사/칼럼니스트> jrose1906@hanmail.net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연재소개 전체목록
치유의힘 조춘숙●목적(Purpose)
조춘숙 치유의힘●에큐메니칼(Ecumenical)
조춘숙 치유의힘●자화상(Self-Portrait)
조춘숙 치유의힘●기억(Remember)
조춘숙 치유의힘●돌봄(Care)
조춘숙 치유의힘●고뇌(Agony)
조춘숙 치유의힘●사랑(Love)
조춘숙 치유의힘●패러다임의 전환(Paradigm Shift)
조춘숙 치유의힘●길(Road)
조춘숙 치유의힘●침묵(silence)
조춘숙 치유의힘●뮤즈(Muse)
조춘숙 치유의힘●술 피아토(sul piato)
조춘숙 치유의힘●빛과 소금(light and salt)
조춘숙 치유의힘●임계점(critical point)
조춘숙 치유의힘●감동(sensation)
조춘숙 치유의힘●놀라운 은혜(Amazing Grace)
조춘숙 치유의힘●문제해결(solution)
조춘숙 치유의힘●아이콘(icon)
조춘숙 치유의힘●회복(regain)
조춘숙 치유의힘●엠브리오(embryo)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