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04.22 [13:53]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46
인도의 차 문화, 물처럼 마시는 일상 음료
기사입력: 2020/11/23 [07:45]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보검 이치란 스님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해발 1800미터의 차밭, 인도남서부 끝단 데비꾸람.    


인도의 차 문화
,
물처럼 마시는 일상 음료

 

인도문화에서 마시는 차를 빼놓고서는 인도인의 일상을 상상할 수 없다. 인도인들은 마살라 차이(짜이)와 함께 하루를 시작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차이는 신분, 빈부귀천이나 종교적 차이를 초월해서 누구나 마시는 일용 음료나 다름없다. 생각이 다르고 처지가 다르며 종교가 달라도 차는 누구에게나 친숙한 음료이다. 그렇지만 마시는 상대는 구별한다. 아무하고나 마시지 않는다. 인도를 찾는 관광객들은 주로 거리에서 파는 차를 마시게 된다. 물론 호텔에서도 차가 준비되어 있기는 하지만 관광하면서 잠깐 잠깐 마시는 차이는 그야말로 꿀맛이다. 피로를 풀어 주고 활력을 주기 때문이다.

▲ 인도 차이는 비스킷과 함께 마시면 더욱 맛이 난다.  

 

인도의 대표적인 마살라 차이는 홍차와 우유, 허브, 인도식 향신료를 함께 넣고 끓인 음료이다. 나중에 설탕을 조금 섞어서 마시면 제 맛이 난다. 마살라 차이는 인도에서 유래하였으며, 인도 대륙을 포함한 주변국인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네팔 스리랑카 등이 인도 차문화권이다. 영국의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티(English breakfast tea)도 인도에서 수입해 간 차 문화라고 할 수 있다.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티는 보통 진한 향과 맛을 가지며 우유와 설탕을 첨가해 마시기 좋은 홍차 블렌드(섞음)의 한 종류이다. 잉글랜드의 전통적인 아침식사인 잉글리시 브렉퍼스트의 격식과 관련이 있다. 영국인들은 주로 아침에 마신다.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티는 일반적으로 아삼이나 실론, 케냐의 홍 찻잎으로 만들어지는데, 단일 종류의 홍 찻잎만 사용하는 경우도 있고, 여러 종류의 홍 찻잎을 혼합(블렌드)하여 만드는 경우도 있다.

 

마살라 차이는 인도에서 시작된 음료로서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었으며 많은 커피 및 찻집에서 특징 있는 차 메뉴이다. 인도차이는 단순하게 홍 찻잎 가루와 허브와 향신료만 넣고 만들지만, 고급 차이를 만들려고 한다면 계피 스틱, 정향 가루, 생강가루, 검은 후추 열매를 홍차 잎과 함께 달여서 만든다. 판매되는 티백에도 이런 분말 혼합물 및 농축액이 포함되기도 한다.

▲ 마살라 차이를 만드는 향신료 재료들.    

 

차이는 중국어 단어 차()에서 파생되었다. 인도에서는 마살라 차이라고 부르기보다는 그냥 차이(짜이)’라고 줄여서 부른다. 세계 여러 나라의 커피 하우스에서 차이 라떼 또는 차이 티 라떼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인도 아 대륙에서는 고대부터 아삼 지역에서 차 식물이 야생으로 자랐지만, 역사적으로 인도인들은 차를 여가용 음료가 아닌 약초로 여겼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일부 차이 마살라 향신료 혼합물은 고대 아유르베다 텍스트에서 파생되었다. 적어도 인도인들은 차이를 약으로 마신다는 뜻이다.

 

1830년대에 영국 동인도회사에서 무역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던 것이 차였다. 영국에서 연간 1인당 1파운드(453그램)의 엄청난 차를 소비했다. 처음에는 차를 중국에서 지원받았는데, 중국의 독점을 우려하던 중, 영국 식민지 주민들은 아삼 차 식물의 존재를 발견하고 현지에서 차 농장을 경작하기 시작했다. 1870년의 통계에 의하면 영국에서 소비된 차의 90% 이상이 여전히 중국산 차였지만 1900년에는 10%로 떨어졌다. 현재는 인도(50%)와 실론(33%)에서 재배된 차로 대체되었다.

▲ 인도 콜카타의 한 거리 찻집에서 차 운반 도구(차이단)에 아홉 잔의 차이를 배달하고 있다.  


처음엔 인도 내 홍차 소비량은 낮았으나 20세기 초 인도 차 협회의 홍보 캠페인이 시작되었는데, 공장, 광산 및 섬유 공장에서 근로자에게 차를 마시도록 장려했다. 차에 대한 공식적인 홍보는 약간의 우유와 설탕을 첨가한 인도식 모드로 제공되었다. 인도 차 협회는 처음에 향신료를 첨가하고 우유와 설탕의 비율을 크게 늘리는 독립 공급 업체의 경향을 거부하여 액체양당 차 잎의 사용량을 줄이도록 했다. 현재 형태의 마살라 차이는 이제 대중적인 음료로 확고하게 자리를 잡았다.

▲ 다질링, 아삼, 닐기리를 합쳐 놓은 산 차 티(SAN CHA TEA).  

  

마살라 차는 인도 아 대륙 (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네팔 및 스리랑카)에서 매우 인기 있는 음료이다. 차이 왈라(chai walla)라고 불리는 길가에 있는 소규모 사업체는 컵을 담는 나무 또는 금속 프레임 캐리어인 차이단(chaidaan)에서 차를 만들어 사람들의 사업장에 배달한다. 대도시 뭄바이에서 길가의 차 포장마차는 더 적은 예산으로 더 작은 차 한 잔을 제공한다. 이는 커팅 차이(Cutting Chai)’라고 해서, 전체 컵을 두 부분으로 나누어 비용을 줄여서 판매하고 있다. '컷 팅'차 한 잔의 가격은 6루피에서 10 루피 정도 되는 우리 돈 200원 정도이다.  

 

마살라 차는 남아시아 가정에서 많이 소비되는 음료이며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침 식사와 함께 아침에 그것을 마시고 싶어 하는데, 방문하는 모든 손님에게도 제공하는 것이 인도의 예절문화이기도 하다.

▲ 19세기 말 영국 식민지 시대 인도에서 차를 연구한 영국인 사무엘 베일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인도의 많은 신생 기업은 차 포장마차를 좋은 비즈니스 기회로 삼고 있는데, 지금은 가벼운 스낵과 함께 마살라이 차이를 제공하는 수많은 대형 식품 체인이 있으며 사무실 및 대학 캠퍼스 구내에서 번성하고 있다.

 

인도의 차 재배는 중국에 견주어서 다소 모호한 기원을 갖고 있다. 고대 인도에서 차의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는 알 수 없지만 차나무는 인도의 야생 식물로 일종의 약재로서 인식되어 왔다. 식민지 이전 기간 동안 인도 아 대륙에서 차를 마시는 역사는 제한적이었다. 찻잎은 인도의 일부 지역에서 자생하기 때문에 고대 인도에서 널리 사용되었다고 추측 할 수는 없다.

 

식물이 자생한 지역에 거주하는 부족들은 12세기부터 차를 마신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차가 인도신화에서는 소마(Soma)로 알려져 있어서 극소수의 은둔수행자들이 마셔온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차나무는 동아시아와 인도 아 대륙이 원산지이지만 차의 기원과 역사는 정확하지 않다. 차에 대한 많은 기원 신화는 중국 신화에서 발견되며, 차 소비에 대한 최초의 검증 가능한 기록은 또한 중국에서이다.

▲ 사무엘 베일던의 저서 《인도의 차 산업》    


12세기 이후 인도에서 차에 대한 기록은 1598년 경, 네덜란드의 한 여행자가 그의 여행기 에서 아삼 차 식물의 잎을 인도인이 야채로 사용하고 마늘과 함께 먹는 것을 목격했다고 언급했다. 인도 차에 대한 연구는 영국 식민지 시대 차 연구가인 사무엘 베일던에 의해서이다. 그는 1877인도의 차 산업이란 책을 저술했는데, 그는 캘커타의 여러 상인들이 아삼에서 중국 차 씨앗이 번성할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는 것을 보고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는 아삼에서 온 상인이 아삼에는 정글에서 자생하는 식물이 있다고 말한 것을 근거로 아삼 차를 발견하게 되어서 오늘날 아삼이 차로 유명하게 되었음을 말하고 있다

 

이후 영국에서는 사무엘 베일던 차 회사가 설립되어 지금도 인도 차()를 수입하고 있다. 인도 아 대륙에는 현재 아삼, 다질링, 타밀나두의 닐기리 산에서 차를 재배하고 있으며, 인도 국내 수요는 물론 외국에 수출하고 있다. 인도인들은 차 없이는 못살 정도로 차를 물처럼 즐겨 마신다. 보검<세계불교네트워크 코리아 대표>

▲ 필자 보검스님이 아삼 홍차로 유명한 아삼 주 디스푸르에서 힌두 승려와.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연재소개 전체목록
서양문화와 불교-⑰ 박트리아의 운명, 알렉산더 동방원정에서 미군 철수까지
서양문화와 불교-⑯ 인도에 간 그리스 철학자들
서양문화와 불교-⑮ 헬레니즘과 쿠샨제국
서양문화와 불교-⑭ 쿠샨제국과 제4회 불전결집
서양문화와 불교-⑬ 그리스 불교사원과 승려
서양문화와 불교-⑫ 그리스-불교 예술
서양문화와 불교-⑪ 그리스 철학과 불교사상간 대논쟁
서양문화와 불교-⑩ 인도-그리스왕국과 불교
서양문화와 불교-⑨ 헬레니즘과 불교, 상생과 확장
서양문화와 불교-⑧ 인도-그리스 왕국 메난드로스 불교도 왕
서양문화와 불교-⑦ 아소카 대왕의 국제관계와 불교전도
서양문화와 불교-⑥ 그리스 출신 불교승려들, 헬레니즘 국가에 불교전파
서양문화와 불교-⑤ 인도 아소카 대왕, 그리스까지 불교전도
서양문화와 불교-④ 그리스-인도 왕국과 불교
서양문화와 불교-③ 문화적 혼합주의, 헬레니즘과 불교
서양문화와 불교-② 그리스 회의주의 철학자 피론, 인도에서 고행자들과 조우
서양문화와 불교-① 알렉산더 대왕 헬레니즘문화와 불교를 만나게 하다
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50(마지막 회): 인도의 무예
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49 인도의 축제문화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48 인도의 의류문화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