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8.04.21 [14:04]
이슬람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이슬람
평창 동계올림픽, 강원도에 무슬림 의한 '이동식 기도실'
기도실'2월 초부터 시범운영, 1동 제작 가격은 4000만원
기사입력: 2018/01/08 [19:04]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1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을 찾은 무슬림 관광객이 이용할 '이동식 기도실'이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에 처음 선보인다.    

조선일보가 8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는 컨테이너를 개조한 이동식 무슬림 기도실 2동(棟)을 강원도 강릉에서 2월 초부터 시범 운영한다. 관광공사가 선보일 이동식 기도실은 길이 7m, 폭 2.8m, 높이 3.3m 규모다. 5~6명이 들어갈 수 있는 기도실과 기도 전에 손발을 씻는 세족실(Wudu)로 구성된다. 이슬람 경전(經典)인 코란(이슬람식 발음은 꾸란)과 메카 방향을 가리키는 표시인 '키블라(qibla)', 에어컨과 전기 히터 등 냉난방 시설도 갖춘다.


김성훈 관광공사 아시아중동팀장은 "이슬람 율법을 감안해 남녀 기도실을 별도 컨테이너로 분리 운영한다"고 말했다.


기도실 1동 제작 가격은 4000만원 정도다.방한 무슬림 관광객은 2012년 54만여명에서 지난해엔 두 배인 93만여명으로 늘었다.


최근에는 K팝과 드라마 등 한류 영향으로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무슬림이 많이 입국하고 있다. 관광공사는 방한 무슬림 관광객이 올해 처음 1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주요 공항과 KTX 역사, 남이섬·민속촌·에버랜드 등 주요 관광지에 무슬림 기도실이 있다.하지만 여전히 기도실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다. 지자체 등에서 무슬림 관광객 유치를 위해 기도실 설치를 하고 싶어도 주민들과 종교계 반발이 심해 설치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김성훈 팀장은 "이동식 기도실은 관광 수요에 따라 이곳저곳으로 옮길 수 있어 이용객 편의를 높이고 주민 불만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중목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