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8.05.22 [18:03]
불교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불교
불교중앙박물관, ‘불복장(佛腹藏)’ 테마전 개막
5월31일까지 58건 79점 4부로 구성해 전시
기사입력: 2018/02/06 [19:05]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1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불상을 조성하며 그 안에 넣어두는 부장물인 불복장(佛腹藏)의 형성과 시대별 변천 과정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시회가 마련됐다.

조계종 불교중앙박물관(관장 오심)은 6일 신년 테마전 ‘붓다의 탄생- 불복장’ 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총무원장 설정 스님을 비롯해 등 사부대중 200여 명이 참석했다.

불복장은 일반적으로 발원문, 후령통, 다라니, 경전, 직물류 등을 봉안하며 이후 별도의 의식을 통해 불상의 신성성이 완성된다. 복장물은 불상 조성의 시기와 배경, 시주자 등을 확인할 수 있어 사료적으로도 큰 가치를 갖지만, 불상 내부에 존재하는 만큼 쉽게 접할 수 없는 성보다.     

5월31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이번 전시회에는 보물 5건, 지방유형문화재 4건을 포함해 총58건 79점의 다양한 복장유물이 전시된다.    

눈길을 끄는 복장유물은 일반에 최초 공개되는 보물 제337호 청양 장곡사 금동약사여래좌상의 복장물들이다. 장곡사 복장유물의 특징은 풍부한 명문을 통해 불상과 관련한 많은 정보가 제공되고 있는 점이다.    

보물 제337호 청양 장곡사 금동약사여래좌상의 복장물인 ‘백운화상 발원문’. 일반에 최초 공개됐다. 특히 붉은 비단에 백운(白雲)이라는 스님이 쓴 10m 길이의 발원문(1,058×47.8cm)은 단연코 전시회의 백미(白眉)다. 불상의 조성경위에 대한 자세한 기록과 더불어 1007명의 시주자 명단은 압도적인 스케일을 보인다.또한 발원문 저자인 백운 스님은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인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의 저자인 백운경한(1298~1374)으로 추정돼 그 의미를 더한다.    

전시는 △복장의 의미:불복장이란 △불복장의 시작: 고려시대 △복장의 발전: 조선시대 △불화의 복장 등 4부로 구성됐다.    

1부에서는 무불상시대를 거쳐 불상이 신앙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며, 형성된 불복장의식 전반에 대해 다룬다. 2부에서는 고려 중기 이후 본격적으로 성립된 불복장의 특징에 대해 설명하며, 3부는 조선시대에 불복장의식이 완전히 안착돼 발전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특히 조선시대의 불복장은 신앙의 대상인 동시에 불상조성 당시와 중수 시기 사찰 내에서 불사를 이끌었던 소임자와 제작 화사(畵師)등에 대한 정보가 담겨 있어 귀중한 자료를 제공한다. 4부에서는 불화의 공간적 한계로 복장의 핵심인 후령통으로 집중해 조성되는 특징을 보여준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중목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