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8.08.20 [04:07]
가톨릭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가톨릭
종교 쇄신 운동 함세웅 신부 “이게 종교냐, 이게 교회냐”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에서 교계 질타
기사입력: 2018/02/13 [19:55]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1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세웅 신부가 지난 10일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회장 윤흥노)가 주최해 조지메이슨대 존슨센터에서 연 평화통일 공감 포럼에서 “종교가 개혁돼야 사회가 바뀌기 때문에 종교 쇄신 운동을 준비하고 있다”며 교계를 질타했다고 워싱턴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한국에서는 ‘이게 나라냐’는 말처럼 ‘이게 종교냐’, ‘이게 교회냐’는 외침이 일고 있다. 요즘 하나님 이름을 남발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진실한 사람이라면 ‘나는 하나님에 대해 잘 모른다’고 고백해야 한다”     

함 신부는 교회의 본질은 이웃의 고통을 내 고통으로 여기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예수님은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고 하셨고, 모세는 이집트 노예로 고통받고 있는 이스라엘 민족의 아픔을 공감했다”며 “식량이 없어 굶주리고 있는 사람들과 억울한 사람들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죄악”이라고 했다.     

함 신부는 지난 2014년 프란스치스코 교황이 방한해 명동성당에서 북한에 대한 교훈할 때 부끄러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교황은 ‘언어가 같은 남과 북은 어머니가 같은 형제자매들’이라고 했는데, 우리는 북을 헐뜯고 외면하고 있지 않나?”라며 “그리스도를 모시는 사람들 입에서 어떻게 동포를 저주하는 말이 나올 수 있나”라고 말했다.     

함 신부는 종교는 자비와 통합뿐만 아니라 해체의 기능을 발휘할 수도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함 신부는 “잘못된 구조와 문화, 관념과 논리에 대해서는 해체할 수 있어야 한다”며 “예수님도 상업화된 성전을 정화할 때 거룩한 분노를 하셨고, ‘내가 세상에 화평을 주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말라 화평이 아니요 검을 주러 왔노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함 신부는 1960년 가톨릭대학에 입학, 군 전역 뒤 로마로 유학을 갔다. 한국에 돌아와 정의구현사제단을 만들어 민주화 운동에 뛰어들었다. 1976년 민주구국선언, 1987년 6월 항쟁,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밝혀내는 일에 참여했다. 평화신문 창간, 평화방송 초대 사장 등을 맡았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고문,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중목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