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8.11.15 [15:05]
해외종교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해외종교
中. 베이징 최대 지하교회 ‘시안 교회’폐쇄
종교탄압 강화, 100만명 무슬림 위구르족 수용소 격리
기사입력: 2018/09/11 [22:00]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2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중국 화베이 지구 허난성에서 벌어진 성경 소각 현장.     

중국이 승인을 받지 않은 '지하교회'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11일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가 대만매체들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베이징 최대 '지하교회'인 시안(錫安)교회가 폐쇄됐다.

이 교회의 조선족 목사인 김명일 목사는 10일 오후 약 70명의 관리들이 교회에 난입해 교회내 신도들을 밖으로 내몬 뒤 집기 등을 몰수했으며 벽에 걸어둔 간판마저 철거했다고 밝혔다.제복을 입은 공안들이 교회건물을 둘러싸고 외부인 출입을 차단했고 10여대의 공안차량이 주변에서 대기했다고 교회 관계자가 전했다.베이징 차오양(朝陽)구 민정국은 공고문에서 시안교회 본당과 분당이 모두 폐쇄됐다면서 시안교회가 인가를 받지 않고 사회단체 명의로 멋대로 종교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중국은 헌법상으로는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부여하고 '정상적인 종교활동'은 허용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종교를 통제하고 개인의 종교활동 자유를 제한하고 있다.중국의 교회는 정부의 승인을 받은 신앙조직과 다른 한편으로 정부의 승인을 얻지 못한 이른바 '가정교회' 혹은 '지하교회'로 분류된다.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집권이래 조직적인 종교활동에 대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중국은 외부세력이 종교를 이용해 체제전복 내지 정치활동을 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이번에 폐쇄된 시안교회는 베이징 최대 규모의 '지하교회'로 매주 종교활동에 참여하는 신도들이 1천500명을 넘는다.홍콩 명보는 지난 6일자 기사에서 허난(河南)성에서 이미 4천여개의 교회 십자가가 철거됐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허난성 당국이 또 지난 5일 교회를 철거하는 과정에서 공안들의 진입을 저지하던 신도들을 연행했다고 전했다.중국 정부는 지난 2월 종교단체와 종교활동에 대한 감시와 탄압을 강화하는 내용의 새 종교사무조례 시행에 들어갔고 외국인의 종교활동에 대해서도 규제를 강화하는 새로운 법률안을 준비하고 있다. 이 법률안에 따르면 외국인이 집단 종교활동을 하려면 지방 종교당국에 사전에 신고하고 참가자들의 신상정보 등도 제출해야 한다. 중국 정부가 인정한 일부 종교단체들이 종교활동장소에 국기인 오성홍기를 게양하는 방안을 제안한 직후 소림사가 지난달 27일 495년 건립이래 1천500년만에 처음으로 국기게양식을 거행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소림사는 국기게양이 적절하지 않다는 질의에 대해 '애국애교'(愛國愛敎) 행위라고 밝혔다.    

한편 10일(현지시간) 폭스뉴스도 중국의 종교탄압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화베이 지구 허난성의 한 목사는 지난 5일 당국이 교회를 습격해 십자가와 성경, 가구들을 불태웠다고 주장했다. 다른 이들은 성경 더미가 불에 타고 있는 모습과 신앙거부를 강요당한 신자들의 증언을 담은 영상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하고 있다.    

신장위구르자치구서도 100만명에 달하는 무슬림 위구르족이 수용소에 격리돼 있다. 당국은 이들에게 이슬람 신앙을 부정하고 중국 공산당에 충성을 맹세하라고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 뉴스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자신의 권력을 강화하면서 종교탄압이 거세졌다"면서 "공산당에게 위협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들을 제거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제인권감시단체인 프리덤 하우스는 "2012년부터 중국 당국이 기독교인을 비롯한 다른 종교인들을 탄압하고 있다"고 밝혔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중목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