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8.12.11 [11:59]
불교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불교
불교개혁행동 "부적격 총무원 소임 승려·종회의원 후보자 퇴출" 주장
자승 전 총무원장 등 권력 실세들의 나눠먹기 지적
기사입력: 2018/10/08 [20:24]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1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불교개혁행동은 8일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덕적 기준에 못 미치는 종회의원과 총무원 소임 승려들을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총무원 부실장들은 자승 전 총무원장 등 권력 실세들의 나눠먹기에 의해 임명됐으며, 종회의원 입후보자들의 상당수 역시 부패한 권력에 일조한 전력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불교개혁행동은 호법부장 서리 성효 스님의 용덕사 사찰토지 개인 축재 의혹을 제기했으며, 문화부장 현법 스님에 대해서는 부산저축은행 사태의 빌미를 제공한 인물이라며 조사를 촉구했다. 또한 종회의원 입후보자 10여명의 부적격 사유를 거론하며 낙선 대상자로 지목했다.    

지난달 28일 조계종 36대 총무원장으로 선출된 원행 스님은 당선 직후 첫 집행부 인사를 단행했다.   

조계종의 입법기구인 중앙종회는 제17대 종회의원을 선출한다. 직능대표선출위원회와 오는 11일 교구별 선거 등을 통해 중앙종회 의원 81명을 새로 뽑는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중목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