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9.03.21 [19:03]
포커스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포커스
신천지 개종목사 처벌 요구 대규모 집회…강제개종 논란 가열
10일 이단상담소협회 기자회견 맞서 11일 한기총 앞 규탄대회
기사입력: 2019/01/13 [09:40]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1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 11일 신천지예수교회 신자 2천여 명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총연합 앞에서 강제개종 중단과 이를 사주하는 개종 목사의 처벌을 요구하는 대규모 규탄대회를 실시했다.    

"신흥교단 신도 대상 불법 강제개종 자행”VS “자기 종교집단을 위한 거짓 홍보활동”
    

사진: 지난 11일 신천지예수교회 신자 2천여 명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총연합 앞에서 강제개종 중단과 이를 사주하는 개종 목사의 처벌을 요구하는 대규모 규탄대회를 실시했다.     

강제개종교육에 대한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지난 9일 강제개종교육으로 사망한 고 구기은 씨 1주기를 전후해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측이 대대적인 강제개종 금지법 촉구집회와 뉴욕타임즈 광고 등에 나서자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은 협회와 관계없으며, 신천지는 사고유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가족들에게 사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자 11일에는 신천지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총연합(이하 한기총) 앞에서 강제개종 중단과 이를 사주하는 개종 목사의 처벌을 요구하는 대규모 규탄대회를 실시했다.  

이날 신천지예수교회 교인 2천여 명은 지난 2007년과 2018년 강제개종을 거부하다 사망한 故 김선화 씨와 故 구지인 씨 사건과 함께 지난 3일 강원도 춘천에서 발생한 강제개종 시도에 의한 납치·감금 사건을 규탄했다.  

규탄대회는 한기총 해체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성명서 발표, 강제개종 피해 사례 발표, 호소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강제개종 피해자들은 “이단상담사들은 자신들이 ‘이단’으로 지목한 교단 소속 신도의 입을 공업용 청테이프로 막고 손발에 수갑을 채우고 수면제를 먹여 납치해 데려와 자신들에게 개종교육을 받을 것을 그 가족들에게 지시한다”고 밝혔다. 그들은 “모든 피해자들이 똑같은 패턴으로 피해를 입었고, 故 김선화 씨와 故 구지인 씨도 동일한 수법으로 개종을 강요받다가 죽임을 당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일 강원도 춘천에서 한 남편이 신천지예수교회 성도인 아내를 경기도 포천의 외딴 집에 감금한 채 ‘개종교육 동의서’에 사인할 때까지 나갈 수 없다며 폭행과 협박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개종교육 동의서는 개종목사의 교육을 듣겠다는 자필 사인이 들어간 서류로, 이번 사건 역시 배후에 개종목사가 개입됐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했다.  

현장에서는 가족에 의해 일주일간 펜션에 감금돼 강제개종을 요구받은 김일화 씨의 피해사례가 발표됐다. 김일화 씨는 가족에 의해 2회에 걸쳐 개종을 강요받았고, 이단상담사의 교육을 받지 않으면 이혼하고 아이를 고아원에 보낼 것이라는 협박을 당했다. 김 씨는 이단상담사들이 법망을 빠져나가기 위해 가족을 이용해 ‘개종교육 동의서’를 작성하게 하고 있다며 모든 행동을 강제개종 목사가 지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회에 참여한 2천여 명은 “정부는 하루속히 가정파탄을 부르는 강제개종을 금지하고 강제개종 행위자를 처벌할 적절하고 구체적인 법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정부가 방관하고 있는 사이 힘없는 국민이 희생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한기총이 출범과 동시에 이단 척결의 일환으로 마구잡이식 ‘이단 정죄’를 해왔고, 특히 신흥교단 신도를 대상으로 납치·감금을 동반한 불법 강제개종을 자행해왔다며 한기총의 해체를 촉구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측은 “강제 개종 목사들은 대다수 한기총 출신으로, 당시 한기총에서 지목한 교단 신도들을 대상으로 납치·감금·협박으로 종교적 신념을 포기하게 했다. 불법 강제개종이 성행하게 된 데는 한기총의 책임이 크다”며 “현재까지 강제개종으로 사망자 2명이 발생했고 매년 수백 명의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 한기총은 하나님 앞에 회개하고 당장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단상담소협회 측은 “신천지는 지난해 유가족과 상의도 없이 고인의 실명과 얼굴사진을 언론에 공개하고 전단지 배포, 전국집회 개최, 청와대 국민청원, 광고게재 등으로 강제개종금지법을 요구한 바 있다”면서 “이처럼 신천지는 자기 종교집단만을 위한 거짓 홍보활동으로 가족들의 고통을 가중시켰다”고 비판하고 있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