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9.07.16 [16:55]
Trend & View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Trend & View
무슬림 의료관광객, 평균 진료비 2300만원· 50일 체류
하이메디, 올해 상반기 중동 의료관광객 이용행태 조사
기사입력: 2019/07/10 [17:04]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1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체 외국인 환자 진료비의 12, 내국인 환자의 16씀씀이 커

 

올해 상반기 치료를 위해 입국한 중동 의료관광객은 1인당 평균 진료비로 2300만원을 쓰고, 4명의 가족이 50일 가량 체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헬스케어 전문기업 하이메디(대표이사 이정주)는 올해 1~6월 자사 서비스 이용 중동 의료관광객 이용행태를 10일 공개했다. 하이메디는 온라인에서 중동 의료관광객에게 우수한 국내 병원과 의사를 추천해주고 오프라인에서는 언어 문화 종교적인 문제점을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통역 숙박 교통 여행 등 컨시어지 서비스를 공간 중심으로 제공한다.

 

조사 결과 중동 의료관광객의 1인당 평균 진료비는 23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전체 외국인 환자 1인당 평균 진료비 199만원의 약 12, 내국인 환자 1인당 평균 진료비 145만원의 약 16배 수준이다.

 

중동 의료관광객은 대부분 암·뇌혈관·척추 등 중증 환자로 종합병원 1인실을 사용해 다른 외국인 및 내국인 환자에 비해 진료비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가장 많은 진료비를 지불한 중동 의료관광객은 약 56000만원이었으며, 1억원 이상 진료비를 지출한 환자 수는 전체의 5%를 차지했다.

 

하이메디는 중동 의료관광객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알려진 의료관광시장에서 가장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22조원에 달하는 중동 의료관광시장에서 한국이 더 많은 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도록 중동 의료관광 트렌드를 선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기 체류, 가족단위 이동 등 중동 의료관광객의 특성상 부수적인 경제 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하이메디 이용 중동 의료관광객의 평균 체류일은 50일이었으며 통상 4명의 가족과 함께 입국했다. 동반 가족 수가 가장 많은 사례는 본인 포함 13명이었다.

 

중동 정부송출환자의 경우 해당 정부에서 진료비는 물론 간병인과 동반가족 비용까지 지원하기 때문에 많은 인원이 함께 이동한다. 이로 인해 진료비 외 호텔 교통 관광 등 다른 산업으로의 경제적 파급 효과가 상당하다.

 

하이메디는 이 점에 주목해 기존 컨시어지 서비스를 발판으로 숙박 모빌리티 액티비티 등 다양한 여가산업 분야로 순차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며 연내 중동 무슬림 환자 맞춤형 직영 호텔을 오픈할 예정이다.

 

중증 위주의 정부송출환자 외 뷰티·웰니스 의료관광객 시장점유율 확보를 위해 온라인 영역으로의 진출도 적극 진행 중이다.

 

지난해 10월부터 인스타그램 스냅챗 유튜브 등 SNS 채널을 활용해 세계 최고 수준의 국내 성형외과 피부과 치과 등을 홍보해 개인 의료관광객과 연결하고 있다. 이를 통해 월평균 26%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성수기인 7~9월 큰 폭 성장이 기대된다.

 

이정주 하이메디 대표는 최근 요기요, 카카오모빌리티, 구글, 야놀자 등 스타트업에서 온라인 서비스 경험이 풍부한 인재들이 빠르게 합류해 글로벌 헬스케어 스타트업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미국 독일행을 고려하는 중동의 중증 의료관광객을 타깃 마케팅하고 기술집약형 뷰티 의료서비스로의 저변을 확대해나가는 동시에 동남아 무슬림 시장으로 빠르게 진입해 2020년 연 매출 8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