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9.08.24 [05:04]
해외종교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해외종교
터키 정부, 쿠데타 배후 의심 이슬람 성직자 연관 도서 30만권 불태워
에르도안 대통령의 ‘정적’ 귈렌 연상시키는 것은 모조리 수거
기사입력: 2019/08/07 [20:52]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2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에르도안 대통령과 그의 정적인 이슬람 성직자 펫훌라르 귈렌  

 

터키 정부가 2016년 군부 쿠데타 실패 이후, 쿠데타 배후로 의심하고 있는 이슬람 성직자 펫훌라르 귈렌과 연관이 있는 도서 30만권 이상을 학교와 도서관에서 수거해 불태워버린 것으로 밝혀졌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정적으로 꼽히는 이슬람 성직자 펫훌라르 귈렌을 떠올릴 수 있는 내용을 조금이라도 담고 있다는 게 이유였다. 터키판 분서갱유라고 불릴 만한 이번 사건을 두고 국제 사회에선 비판적 목소리를 말살하기 위한 것이라는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지야 셀추크 터키 교육부 장관이 학교·도서관 등에서 귈렌과 관련된 도서에 대한 단속을 벌여 301878권을 파기했다고 지난주 발표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보도했다.

 

현지 온라인 매체 <크로노스27>은 지난 1일 당국이 관련 도서를 수거해 불태워버리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파기된 서적에는 종교·문학 서적은 물론 예언자 무함마드의 삶등을 기술한 출판물 등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이슬람 성직자인 귈렌은 한때 에르도안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였으나, 2012년 권력 투쟁 끝에 에르도안의 최대 정적으로 떠오른 인물이다. 그는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 정부는 2016715일 일어났던 군부의 쿠데타 배후에 귈렌이 있다고 보고, 미국에 귈렌의 송환을 요구하는 한편, 귈렌의 추종자들에 대한 대대적 숙청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 5, 터키 외무부의 전·현직 공무원 249명을 공무원 시험에서 부정행위를 한 혐의로 무더기 구속한 것도 그 일환이었다.

 

귈렌과 연관성이 있다는 이유로 파기된 책들이 반정부적 내용을 담고 있는 것만도 아니다. 2016년 한 수학책이 “F점에서 G점까지란 문구가 들어간 문제를 실었다는 이유로 출판이 금지된 게 대표적 예다. 펫훌라르 귈렌의 성과 이름의 첫 글자인 ‘F’‘G’가 포함됐다는 황당한 이유였다.

 

또 터키의 진보 성향 일간지 <비르귄>에 따르면, 같은 해 12월엔 펜실베이니아라는 불쾌한단어가 포함돼 있다는 이유로 교과서 180만권을 파기하고 새로 찍는 일도 있었다. 미국 지명일 뿐인 펜실베이니아가 불쾌한 단어로 분류된 것은, 귈렌이 이 곳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정적 지우기를 위한 터키의 분서갱유 사태를 놓고 자유언론 단체들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국제적 문인단체인 펜 인터내셔널최근 3년 동안 터키 정부가 언론·출판에 크게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비판적 목소리를 잠재우고 있다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광범위한 단속을 시급히 중단할 것을 터키 당국에 촉구한다는 성명을 내놨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