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9.10.20 [12:04]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뉴스종합
美 백인우월주의 단체 ,소년 조직원 끌어들이기 위해 SNS 활용
WP, 10대 즐겨 쓰는 플랫폼 통해 ‘밈(meme) 사용해 세뇌“
기사입력: 2019/09/19 [13:09]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2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단을 살포하는 수법에서 몰입시간 늘어난 휴대폰 SNS에서 영입작전” 

 

미국의 백인남성 우월주의 단체들이 10대 소년들을 조직원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극우단체들은 과거 10대 청소년들을 끌어들이려고 학교 교정에서 백인 우월주의 내용을 담은 전단을 살포하는 수법을 주로 써왔다. 청소년들이 휴대폰을 통해 SNS에 몰입하는 시간이 크게 늘면서 이들 극우 단체들도 공공연히 온라인에서 백인우월주의 단체 신입회원 영입작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17(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세계적인 신() 나치 웹사이트 데일리스토머(The Daily Stormer)가 최근 ‘11살 소년을 새로 영입할 주요 타깃으로 삼고 리크루팅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레딧, 유튜브 등 10대들이 즐겨 쓰는 SNS 플랫폼을 통해 이뤄지는 이 단체의 조직원 영입 방법으로는 주로 (meme온라인에서 공유하는 재미있는 사진이나 영상)’이 사용된다. 이 조직은 처음엔 유색인종이나 여성을 희화화한 각종 밈을 영입대상 사용자에게 노출시킨다. 이 같은 밈에 익숙해지는 동안 10대 소년은 인종성 차별에 무감각해지고 결국에는 심각한 수준의 인종차별주의에 세뇌되는 것이다. 인종환경문제 관련 비영리 단체인 웨스트스테이트센터의 린제이 슈바이너는 밈을 클릭하고 나면 또 다른 밈이 나타나고, 클릭하면 클릭할수록 성인종 차별적 내용은 더욱 짙어진다나중에는 흑인이 본질적으로 폭력적 성향의 인종으로 묘사된다고 설명했다.

 

실제 한 밈에서 10대 백인 소년 한 명은 미국 사회에서 금기시돼 있는 ‘Nigger(검둥이라는 뜻의 비속어)’라는 말을 사용하고, 다른 밈에는 또래 소녀를 남자와 성관계를 맺고 싶어하는 여자라는 뜻이 담긴 은어로 부르는 모습이 담겨 있다. 10대 시절 신나치 단체에 가입해 백인우월주의자로 활동했던 크리스찬 피콜로니는 예나 지금이나 10대들은 극우단체들이 세를 불리기 위한 핵심적인 존재라며 하지만 10대 극단주의자들이 최근처럼 빠르게 증가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SNS 플랫폼을 통한 백인우월주의자 영입이 그만큼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뜻이다.

 

백인우월주의 단체는 사회적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하며 빨리 어른으로 인정받고 싶은 이 또래 남자 아이들의 심리를 교묘하게 파고 들고 있다. 길 노엄 하버드 의대 정신과 교수는 “11~15세 남자 아이들은 나는 누구이고, 누가 나를 받아들여줄 것인가에 대한 의문이 강한 시기라며 강한 소속감은 이 또래 아이들을 유인할 수 있는 엄청난 미끼라고 설명했다. 피콜로니는 정치나 사상 같은 것엔 관심도 없었다. 나는 14살이었고 그들(백인우월주의 단체)은 나에게 정체성과 소속감을 줬고, 거기에 이끌렸다고 회상했다. 3세계 국가의 많은 무장조직이 소년병들을 모집할 때 그들을 어른으로 대우하고, 강한 소속감을 심어주는 것과 비슷한 원리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