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9.12.12 [08:04]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뉴스종합
영국, 신장 위구르 '재교육수용소' 유엔 접근권 보장 촉구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 신장 위구르족 ‘100만명 구금’ 문서 공개
기사입력: 2019/11/26 [17:34]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뉴스2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에 2017년 들어선 이른바 직업교육 훈련센터가 이슬람교를 믿는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을 탄압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강제 구금 시설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중국 정부 내부 문서가 공개됐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25차이나 케이블스라는 이름으로 신장 위구르 자치구 공안 정책을 총괄하는 당위원회가 공안 당국 등에 배포한 전보(Cables)와 공고문(bulletins), 그리고 신장 자치구 법원의 사상범죄 판결문 등 6개 문서를 공개했다. 이들 문건은 주하이룬(朱海侖) 당시 신장 자치구 공산당 부서기 겸 공안청장의 결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2급 기밀로 분류돼 있었다

 

홍콩처럼 정치적으로 긴박한 위기를 맞은 곳은 아니지만, 언제라도 중국 중앙 정부에 맞설 위험을 내포한 소수민족 자치구역에 대한 당국의 탄압 실태를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는 것이다.

이에 영국이 중국에 대해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재교육수용소'에 대한 유엔의 접근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영국 외무부는 현지시간 25일 유엔 관계자들의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재교육 수용소에 대한 '즉각적이고 제한받지 않는 접근을 보장하라'고 중국 정부에 요구했다고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영국 외무부 대변인은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위구르족 이슬람교도와 다른 소수민족의 문화적, 종교적 자유에 대한 무분별하고, 타당하지 않은 제약을 종식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은 유엔 참관인들에게 그 지역에 대한 즉각적이고 제한받지 않는 접근을 허용할 것을 중국 정부에 지속해서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ICIJ가 공개한 24가지 수용소 운영 지침을 담은 전보에 따르면 수용소에서 지내는 위구르족 등은 외부 세계와 완전히 격리됐다. 정문에는 경찰이 배치됐고, 감시자들은 수용소 곳곳에 설치된 CC(폐쇄회로)TV로 수용자들을 24시간 내내 지켜봤다. 수용소의 존재 자체를 비밀에 부치기 위해 직원들조차 휴대폰을 반입할 수 없었다. 수용소는 점수에 따른 상벌제로 운영됐는데 가족 면회의 허용이나 퇴소시점 결정 등에 이 점수가 반영됐다.

 

중국 정부는 이 시설이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대책 목적으로 직업훈련을 실시하는 곳이라고 주장해 온 만큼 공개된 문건에서 이 구금 시설은 직업교육 훈련센터, 억류자들은 학생으로 표기됐다. 하지만 위구르족 등에게 중국어와 직업 기술을 가르치고 준법의식을 높여 종교적 극단주의에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 이 시설을 세웠다는 중국 정부의 주장과 달리 공개된 문서 곳곳에서는 탈출 방지등의 지침이 발견됐다고 ICIJ는 전했다.

 

또 공고문에 포함된 통합 합동작전 플랫폼(IJOP)’ 사용 지침은 신장 자치구 전역에 걸친 대규모 데이터 수집을 통한 감시의 실상을 보여 준다. 중국 당국이 신장 자치구의 검문소와 안면인식 기술의 CCTV 카메라, 일부 위구르인의 스마트폰에 설치하도록 강요하는 스파이웨어 등을 통해 수집한 방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반 시민을 조사 대상에 올린다는 것이다. 20176월 어느 한 주 동안 중국 당국이 IJOP 플랫폼에 근거해 신장 자치구에서 지목한 의심스러운 인물24,000명이 넘었고 이들 중 15,600명은 구금소에, 706명은 감옥에 각각 보내졌다. ICIJ의 차이나 케이블스 문건 공개에는 뉴욕타임스와 가디언, 르몽드, 한국의 뉴스타파 등 세계 14개국 17개 언론사 언론인 75명 이상이 참여했다.

 

취재에 참여한 뉴스타파는 지난 2년 간 수용소에서 풀려난 사람들의 증언과 목격담, 그리고 인공위성 사진 등을 통해 신장 자치구에 최소 1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정부 주도 수용소 시스템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조금씩 드러났다이번 문건 공개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규모의 소수민족 강제 집단 수용 실상을 보여 준다고 강조했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