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02.25 [17:05]
가톨릭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가톨릭
교황, 개혁 예측과 달리 사제독신제 유지 결정
교황 권고 발표, 남성 기혼자 사제 서품 방안은 언급한해
기사입력: 2020/02/13 [21:56]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뉴스2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프란치스코 교황이 사제가 결혼하지 않는 사제독신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진보적인 행보를 보였던 교황이 개혁을 택할 수도 있다는 예측과 달리 900년간 이어온 전통을 허물기엔 시기상조라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교황은 12(현지시간) 남미 아마존의 주요 이슈를 논의한 세계주교대의원회의(시노드) 관련 교황 권고를 발표했다. ‘친애하는 아마존이라는 이름으로 낸 권고문은 아마존 지역 내 사회정의와 환경 보호, 원주민 인권 보호 등만 강조하고 주요 쟁점이 됐던 남성 기혼자에게 사제 서품을 주는 방안은 언급하지 않았다. 사실상 독신제 전통을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열린 시노드의 최종 권고문에 사제 부족 문제가 심각한 아마존 지역에 한해 기혼 남성에게 사제 서품을 주는 안이 포함돼 사제독신제 논쟁을 재점화했다. 당시 찬성 측은 아마존의 경우 신부가 절대 부족해 미사를 열 수 없다는 현실론을 들었다. 반면 보수 성직자들은 오랜 전통의 파괴가 교회 근간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성서에서는 사제의 결혼을 금지하고 있지 않다. 중세 들어 종교의 세속화 논란이 커지자 가톨릭이 금욕을 강조하는 쪽으로 가면서 1123년 제1차 라테라노 공의회에서 독신제를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세기 중반 공론화가 됐지만 변화는 없었다.

 

일각에선 교황이 판단을 유보했다는 해석도 있지만 진보적이라는 평을 들었던 교황의 선택에 대한 실망 섞인 목소리도 제기됐다. 시노드 권고안에 포함된 또 다른 쟁점인 여성 부제(사제 아래 지위) 서품 역시 허용하지 않기로 한 결정도 개혁과는 거리가 있다는 설명이다. 전날 미국 주교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교황이 기혼 성직자에 대해 회의적인 의견을 직접 피력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도 있었다.

 

CNN방송은 이번 결정이 미주와 유럽 등의 자유주의 교황 지지자들을 실망시켰다고 평가했다. 마시모 파기올리 미국 빌라노바대학교 교회 역사학자는 “(이번 결정으로)사람들은 기대 수준을 조정하게 될 것이라며 교황에게 기대했던 주요 개혁은 결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