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08.11 [22:04]
원영진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원영진칼럼
한민족의 효 문화(孝文化)
한민족의 효 문화(孝文化)
기사입력: 2020/05/07 [20:13]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원영진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나라에서 효도 법으로 지칭되는 효 장려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국회에서 통과되고 대통령 영으로 공포되어 효행법이 시행 중이다
.

 

일찍이 한민족의 효의 철학은 천손의 깊은 진리로 나타나 예의지국의 도()가 빛났다.

 

한인(桓因) 5훈 제3조에서 효도하여 부모님을 어기지 말 것이다(孝順不遠), () 사상에 대한 인류 교육의 원뿌리를 심어 놓았다. 참전계경의 가르침에서 망형(妄形)이라 했다. 어버이가 생존하실 때에는 부모를 위하여 내 몸보다는 부모님을 위하여 섬김을 다하라는 교훈이다.

 

대효(大孝)란 지극한 효도이다. 한 사람의 효도가 능히 한나라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천하를 감동 시킬 수 있는 지극정성이 사람을 감동시키면 또한 하늘도 감동 시키느니라 큰 효는 한 나라 사람들은 말할 것도 없고 온 천하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마침내 하늘까지도 감동시킨다는 말씀이다.

 

우리민족은 오랜 역사 속에 효행을 가르치고 실천해 왔다. 각 임금들은 칙어와 교훈으로 시대마다 효를 강조했다. 또한 효자효녀를 칭송하여 상을 주었다.

 

신라 효자 손순 이야기에 어머니의 밥을 빼앗아 먹는 아이를 보고 불효라 생각하며 아이를 땅에 묻으려 할 때 돌 종이 나온 이야기 또한 밤에 호랑이를 타고 가서 어머니가 원하는 홍시를 얻어온 도효자(道孝子) 이야기 등 또한 유교의 명심보감을 통해 효행을 엄한 아버지는 효자를 길러내고 또한 엄한 어머니는 효녀를 길러낸다고 효행 편에 가르쳤다.

 

효는 만복의 근원으로 예의지국의 철학으로 삼았다. 이번 코로나 1985세 할머니가 확진자로 병원으로 호송되자 나는 죽어도 좋으니 할머니를 살려달라고 할머니를 지킨 효자 청년이 있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우리민족의 효 문화가 연연히 이어지고 있다.

 

우리가 바라는 효의 문화는 부모님을 평안케 하고 기쁘고 마음 편안히 하는 것이다. 부모가 자녀에게 보여주신 희생과 베품은 세계 성인이 남기신 교훈을 스스로 보여주신 가장 아름다운 실천목록이요 사랑과 자비의 실천이셨다. 인간이 사는 도리를 위로 나라 사랑과 이웃사랑 아래로 가족 사랑과 더불어 사는 홍익의 삶을 사는 참 삶의 모습이다. 사람의 도리를 다하는 사람이 곧 현대인의 효 문화라 할 수 있다. 효는 인간의 행복과 보람을 추구하는 우리 사회의 공동체 문화의 책무이며 사람이 사는 도리라 할 수 있다.

 

공자님도 동이인이 소련(小連) 대련(大連)의 지극한 효심에 감동하여 예기(禮記)를 적었다

 

삼일 간 게으르지 않으며 석 달 간 헤이하지 말고 일 년 간 슬퍼하고 삼년간 근신했으니 동이인의 자손이다

 

동이족(東夷族)이 동방예의지국의 실증사례가 입증 됨이다.

인류학자인 영국의 아놀드 토인비 교수는 역사의 연구라는 저서에서 윤리 도덕의식을 갖지 못한 민족은 멸망한다고 했다. 특히 효의 가치차원에서는 한국에서 수입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부모님께 효도하고 어른을 공경하는 한국인의 대가족제도라고 칭송하고 있다.

 

그는 인류가 지구를 떠나야한다면 유일하게 가지고갈 것이 대한민국의 효 사상이라고 말했다. UN에서도 21세기를 문화의 세기로 규정한 바 있다.

 

이제 현 세기야 말로 문화전쟁의 시대가 열릴 것이다. () 문화야 말로 인간 가치기준의 덕목으로 우리 지난날 동방예의지국의 뿌리 깊은 잠재력을 다시 지구촌에 꽃피울 새로운 인류애의 지침으로 내세워야 할 것이다. 오월 가정의 달에 가족의 사랑과 돈독한 정(), 그리고 효도문화를 싹틔워 내자. (단군정신선양회장·전 대종교 총전교)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