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07.04 [03:07]
탐방 기획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탐방 기획
황광현의 탐방 스케치●꽃의 여왕 장미
성모 마리아를 상징하는 천국의 꽃으로 추앙
기사입력: 2020/06/23 [20:28]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황광현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올림픽 공원 장미 광장: 2010년 6월에 개장된 장미 광장의 조성 면적이 13,260㎡이다. 5월과 10월 두 번 장미꽃이 피며, 국내산 82종과 외래산 146종이 재배되고 있다.     © 황광현
▲ 중랑천 서울 장미 공원: 중랑천변 제방 5.45㎞에 조성된 서울 장미 공원의 길이는 5.15㎞로 장미터널을 이루고 있다. 2005년 5월에 개장됐다.    
▲ 하이브리드 티 계통 장미: 하이브리드 퍼페추얼 계통과 티 로즈 계통을 교배하여 육성됐으며, 다양한 형태와 색깔의 품종이 사계절 꽃이 핀다. 주로 꺾꽂이로 이용한다.  
▲ 클라이밍 계통 장미: 덩굴장미로 여러 계통이 있으나, 가장 대표적인 것은 하이브리드 티의 아조변이(芽條變異)에 의해 생긴 품종이다  

 

 

▲ 퍼페추얼 계통 장미: 하이브리드 티 계통과 플로러반더 계통을 교배하여 육성됐으며, 큰 꽃이 핀다.

 

 

▲ 플로러반더 계통 장미: 폴리안타(Polyantha)에 하이브리드 티를 교배한 품종이다. 꽃이 중형이고 송이가 뭉쳐서 피며 추위에 강하다.     © 황광현

 

성모 마리아를 상징하는 천국의 꽃으로 추앙

 

장미(薔薇, 학명: Rosa hybrida Hort.) 만큼 사랑받는 꽃이 있을까. 기원전 200년경부터 원예품종으로 재배를 추정한다. 유럽산의 여러 종류와 중국산의 월계화나무(월계수: Rosa chinensis Jacquin) 및 티 로즈(Tea rose)를 서로 교배하여 개량한 꽃나무다. 꽃이 크고 화려하며 향기가 있을 뿐만 아니라, 연중 꽃이 피는 장점이 있다. 품종은 하이브리드 티(Hybrid tea, 사철장미)와 플로러반더(Floribunda) 계통이 꽃꽂이용으로 널리 쓰이며, 이 밖에 퍼페추얼(Perpetual), 클라이밍(Climbing, 덩굴장미) 등의 계통에 속하는 250여 장미 품종이 있다. 따라서 우리나라에도 야생종 장미가 있다. 찔레나무, 돌가시나무, 해당화, 생열귀나무, 흰인가목 등이다.

 

배수와 통기성이 좋은 토양(양토)에 생육적온은 18~25로서, 밤에는 이보다 7~10정도 낮은 편이 좋다. 서늘한 기후에 알맞고, 고온다습하면 병해의 발생이 많다. 재배 땅이 건조하면 휴면하기 쉽고 낙엽이 지며 꽃이 피지 않는 습성이 있으므로 관수에 힘써야 한다. 꽃이 지고 나면 두엄이나 동물성 거름을 주어야 좋은 꽃을 계속해서 피게 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번식은 꺾꽂이도 되지만, 찔레꽃 실생묘에 대목으로 하여 눈접을 하는 것이 보통이다.

 

재배관리에 가지치기가 매우 중요하다. 새 가지의 끝부분에서 꽃이 피므로, 항상 새롭고 굵은 가지가 자라도록 해야 한다. 해마다 봄이 되어 땅이 녹으면 굵고 새로운 줄기를 서너 개만 남겨 두고 나머지는 모두 제거한다. 남은 줄기도 밑쪽 50정도만 남겨 두고 제거한다. 이렇게 가지치기를 할 경우 아름답고 큰 꽃을 관상할 수 있으며, 꽃이 퇴화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방편이다.

 

여름 가지치기는 꽃이 피고 난 다음에 가지 아랫부분에서 2~3개의 눈을 남기고 자르되 될 수 있는 대로 가지가 비어 있는 쪽의 눈 위를 자르도록 한다. 하우스 재배는 봄철의 난방(15~20) 시작 직전에 가지치기를 실시한다. 1년생 포기는 50~60, 묵은 포기는 80~100높이로 자른다. 중부 이북 지방은 겨울에 약 30되는 높이까지 흙으로 북돋우기를 하거나, 짚으로 노출된 식물체를 감싸서 동해(凍害)를 예방한다.

 

장미는 정원용으로 많이 사랑받으며, 영리를 위한 꽃꽂이용 재배도 널리 이루어지고 있다. 한 번 심으면 몇 년 동안 그대로 계속 꽃이 피므로 전업 경영에 알맞은 꽃재배이다. 또 장미 씨를 기름으로 짠 장미유나 장미꽃을 증류한 장미수(정유)는 약품의 냄새나 맛을 조절하는 데 이용되고 있다. 줄기에 가시가 있어 산울타리용으로도 널리 쓰인다.

 

장미꽃은 수명이 짧으므로 꽃봉오리에 꽃잎이 보이면 꽃이 피기 전에 잘라 출하(出荷)한다. 자른 것은 곧 물에 담가 냉장고나 온도가 낮은 곳에서 10개씩 한 단으로 묶어 출하되고 있다.

 

꽃의 여왕 장미는 중세 유럽에서 그리스도교를 상징하는 꽃으로 중시됐다. 성모 마리아를 상징하는 장미요, 천국의 꽃으로 추앙받고 있다. 꽃말은 빨간색의 경우 열렬한 사랑, 흰색은 순결청순, 노란색은 우정영원한 사랑을 의미한다. 아쉽게도 올림픽 공원의 장미 광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광장 안으로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황광현 대기자)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