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08.13 [22:04]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뉴스종합
추미애 "신천지까지 검찰개혁 반대에 합세"
신천지 ‘추장관 탄핵 청원 동의’ 지시 의혹에 주장
기사입력: 2020/07/30 [22:12]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천지 추장관 탄핵 청원 동의지시 의혹에 주장    

이만희 씨 검찰 조사를 받은 이후 비서실에 평소보다 많은 우편물 도착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검찰 수사를 받게 되자 신천지 간부들이 장관 탄핵 여론전에 나섰다는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개혁 언론과 야당의 공격에 종교단체가 합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3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는 지금 검찰개혁이라는 큰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검찰개혁에 반대하는 보수언론과 통합당으로부터 끊임없는 저항과 공격을 받고 있다""거기에 종교단체가 합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개혁에 반대하는 세력들은 언론과 야당을 이용해 저에 대한 무차별 공격을 해 오고 있다. 정책 비판이 안 되니 가족에 이어 이제는 개인 신상에 대한 공격까지 서슴없이 해 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걸 단순한 우연의 일치라고 봐야 할지 뭔가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는 것이라고 봐야 할지는 국민들과 함께 고민해 봐야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jtbc는 지난 29일 이만희 총회장이 구속 위기에 처하자 신천지 간부들이 "온라인 전쟁을 하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탄핵 청원에 동참하자" 등의 주장을 하면서 회의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추 장관은 "실제로 이만희 씨가 검찰 조사를 받은 이후 법무부 장관 비서실에는 평소보다 많은 우편물이 도착하기 시작했다"라며 "이걸 단순한 우연의 일치라고 봐야 할지, 뭔가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는 것이라고 봐야 할지는 국민들과 함께 고민해 봐야겠다"고 설명했다.

 

"인천에 사시는 분께서 '본인의 아파트 단지에 저에 대한 비방 유인물이 돌고 있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하며 보내준 유인물 내용과 똑같은 내용의 편지가 오고 있다""(신천지의 역학조사 방해 등에 대한 수사를 지시한 것은) 코로나19의 위기에서 국민 보호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너무나 당연한 조치였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지난 2월 검찰에 신천지의 역학조사 방해 등 불법행위를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로 강력하게 대처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또 이만희(89) 신천지 총회장은 지난 28일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