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09.19 [13:06]
조춘숙 치유의힘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조춘숙 치유의힘
조춘숙 치유의힘●뮤즈(Muse)
Nella Fantasia(나의 환상 속으로)
기사입력: 2020/09/11 [15:42]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조춘숙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Nella Fantasia(나의 환상 속으로

 

뮤즈(Muse)란 음악의 여신(女神)을 뜻하며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사람을 지칭한다. 삶이 건조하고 우울할 때 음악 역시 마음을 치유한다.

 

나는 최근 엔니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 1928~2020)가 작곡한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를 앙상블로 준비하고 있다. Nella Fantasia는 영화 미션’(The Mission, 1986)의 주제곡이며 영화보다 곡이 더 유명해졌다. 선교사 가브리엘이 원주민에게 선교하려고 나갔을 때 원주민은 낯선 사람인 선교사를 죽이려고 했다. 바로 그때 선교사는 원주민을 향해 천상의 곡()’Nella Fantasia를 연주하자 이 곡을 들은 원주민들은 겨누었던 창을 내려놓고 선교사를 받아들였다.

 

지금의 형국은 마치 발원지에서 출발하여 흘러내려오던 물줄기가 여러 갈래로 나뉘어져 흘러내려오다가 급기야 가뭄으로 땅이 쩍쩍 갈라진 형상과 같다. 우울하고 침울한 공기를 환원시키는 방법으로 음악을 들 수 있다. 위로가 필요한 이 시대에 나는 Nella Fantasia위로의 선물로 나누려고 준비하고 있다. 무반주로 1,2절을 하되, 1절을 부른 후 간주 대신 메시지를 낭독할 예정이다. COVID-19 펜데믹 상황에서 기고한 나의 칼럼들은 신()이 주신 선물이다.

 

Nella Fantasia(나의 환상 속으로) 1,2절을 소개한다.

 

1

Nella fantasia io vedo un mondo giusto.

나의 환상 안에서 나는 한 세계를 보았습니다.

 

Li tutti vivono in pace e in onestia.

그곳에는 모두 정직하고 평화롭게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Io sogno d'anime che sono sempre libere

내 꿈에서 나는 항상 자유롭게 살 수 있습니다.

 

Come le nuvole che volano.

구름이 떠다니는 것처럼.

 

Pien' d'umanita in fondo all'anima.

영혼의 깊은 곳에 있는 풍부한 부드러운 마음씨.

 

2

Nella fantasia io vedo un mondo chiaro.

나의 환상 안에서 나는 빛나는 세계를 보았습니다.

 

Li anche la notte e meno oscura.

하나도 어둡지 않은 밤.

 

Io sogno d'anime che sono sempre libere.

나의 영혼의 꿈은 항상 자유롭습니다.

 

Come le nuvole che volano.

구름이 떠다니는 것처럼.

 

Pien' d'umanita in fondo all'anima.

영혼의 깊은 곳에 있는 풍부한 부드러운 마음씨.

 

그렇다. 정서가 메마르고 외로움과 고독, 번민으로 삭막해진 현실 가운데 활동하기보다는 내면에 집중해야 하는 이때에 음악을 통해 기쁨은 배가시키고, 슬픔은 반감시키는 삶이 되도록 하자. 고대 그리스신화를 떠올려 보는 것도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는 또하나의 방법일 것이다.

 

근본의 근본을 찾아 발원지에서 풍요로움으로 나아가자.”

 

관련 성경말씀

지혜 있는 자의 교훈은 생명의 샘이니 사망의 그물에서 벗어나게 하느니라”(잠언 13:14)

Amen.

 

국헌(菊軒) 조춘숙 <상담학 박사/칼럼니스트> jrose1906@ hanmail.net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