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0.11.30 [15:55]
가톨릭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가톨릭
`코로나환자 장례‘ 집전 세르비아 총대주교 감염 선종
90세 일기...관 뚜껑이 열려있는 상태에서 일부 조문객만 마스크
기사입력: 2020/11/21 [09:51]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김희성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90세 일기...관 뚜껑이 열려있는 상태에서 일부 조문객만 마스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주교의 장례미사를 집전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세르비아 정교회 수장이 선종했다.

 

세르비아 정교회는 코로나19에 감염돼 베오그라드의 병원에서 치료받던 이리네이 총대주교가 이날 90세를 일기로 20(현지시간) 선종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일 코로나19로 숨진 암필로히예 대주교 장례미사를 집전한 지 사흘 만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다.

 

장례미사 당시 암필로히예 대주교의 시신은 추모객 누구나 볼 수 있도록 관 뚜껑이 열려있는 상태였다. 장례미사가 열린 교회에는 숨진 대주교를 추모하려는 조문객으로 북적거렸고, 일부 추모객만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조문객들은 숨진 대주교의 손과 이마에 키스하기도 했다.

 

이리네이 총대주교가 이 장례식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1930년 태어난 이리네이 총대주교는 발칸 전쟁 당시 평화와 화해를 역설한 파블레 총대주교에 이어 2010년부터 세르비아 정교회 수장을 맡았다.

 

이리네이 총대주교는 낙태와 동성애자에 대한 비난을 서슴지 않았으나 로마 가톨릭교회와 화해할 가능성이 있는 보수적인 성직자 중 한 명이었다고 뉴욕타임스는 평가했다.

 

세르비아에서는 19일까지 1049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1110명이 숨졌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