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01.23 [08:11]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뉴스종합
기독교계 애국청년연합, 차별금지법. 낙태죄 폐지.비혼출산 반대 기자회견
애국청년단, 꿈꾸는 청년들, 개미청년단 등 지난 28일 국회 앞서 발표
기사입력: 2020/12/01 [20:49]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김희성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애국청년단, 꿈꾸는 청년들, 개미청년단 등 지난 28일 국회 앞서 발표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내세우는 애국청년들이 연합하여 지난달 28일 국회 앞에서 차별금지법 반대, 낙태죄 폐지 반대, 사유리 사건으로 본 비혼출산 합법화, 미국과 한국의 부정선거를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유혜림 애국청년단 대표는 하나님이 세우신 대한민국, 우리가 태어나고 자란 사랑하는 대한민국을 애국하는 마음을 가진 청년들이라면 필히 올바른 역사의식 함량과 동시에 한국을 외세력에서도 보호하고 내부에서도 총질하는 나쁜 사상들과 싸워서 이겨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하나님이 건국하시고 지금까지 인도하시고 보호하셨다하나님의 주권을 건드는 일이 우리 사람 손에서는 결코 일어나면 안된다고 말했다.

 

꿈꾸는 청년들 소속 안나 청년은 낙태와 개정관련해서 낙태를 대신해서 이 자리에 나왔다임신 14주전까지는 생명이 아닌지 모르겠다. 낙태는 여성을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산모인 여성을 위험하게 하는 것이다. 태아도 생명이다. 반드시 낙태는 반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람이 사람을 죽이는 것은 권리가 될 수 없다. 양심을 파괴되는 것을 허용해서는 안되며 목소리를 못 내는 태아를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애국청년단 소속 유혜림 대표는 금식과 기도로 나아갑시다라며 부정선거는 우리들이 하나님 앞에서나 사람들 앞에서 진실되지 못하고 거룩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우리 대한민국 청년들이 회개와 금식으로 하나님 앞에 진실되게 나아가길 원한다함께 대한민국을 하나님께서 살려주시도록 금식기도하자고 선포했다.

 

사과나무컴패션월드 김인성 대표는 사유리 사건이 나오면서 비혼출산이 화두가 되었는데 충격을 받지 않는 국민들이 많아지는 것을 보면서 놀라움을 금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한국에서는 불법이지만 과거 방송인 허수경 씨의 비혼출산 일례가 있었다그 때부터 법이 강화되었으나 요즘 급진적인 페미니스트와 정부정책으로 인해 다시 생길 수 있음을 주시하고, 절대로 합법화를 시도하거나 통과시켜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 밖에, 김은하 금호열방제자교회 목사와 성에스더 청년의 대표기도, 꿈꾸는 청년들 강준용 대표, 애국청년단 소속 정도현 청년의 미국과 한국의 선거와 관련된 의혹들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 , 개미청년단 양메리 대표의 장진호 전투로 본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에 대한 프레젠테이션 스피치가 있었다.

 

코리아제너레이션 연합 컨퍼런스 및 기자회견 지도목사인 양준원 열방제자교회 담임목사는 이렇게 춥고 쉬고 싶은 토요일에도 국회 앞으로 나온 애국청년들을 축복한다나라를 진정으로 걱정하는 소신있는 정치인들도 일어서길 바라고 기도한다고 말했다. 상정된 법안들이 악으로 치닫는 것을 보면서 애국청년들이 이렇게 국회 앞에서 매주 기자회견으로 나서고 있는데 이것을 모두가 귀하게 여겨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