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03.05 [11:55]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뉴스종합
방역 방해 혐의 신천지 간부들 전원 무죄 선고
증거인멸 및 교사 혐의 일부 유죄, 벌금 300만∼100만 원
기사입력: 2021/02/17 [21:47]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이광열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거인멸 및 교사 혐의 일부 유죄, 벌금 300100만 원    

신천지 측 재판부 판결 환영...코로나 종식 위해 최선”... 신천지 피해 가족 반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간부들이 법원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만희(90) 총회장과 대구교회 관계자들에 이은 세 번째이자 마지막 1심 판결이다. 이로써 지난해 초 대구지역의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모두 무죄가 됐다.

 

17일 수원지법 형사15단독 이혜린 판사는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신천지 과천 총회본부 소속 총무 A씨 등 9명에게 이처럼 전원 무죄를 선고했다. 다만 증거인멸 및 교사 혐의에 대해선 일부 유죄를 인정해 이들 중 6명에게 각각 벌금 300100만 원을 선고했다.

 

이 판사는 방역당국이 신천지 측에 교인명단과 시설현황, 선교단의 국내 행적 등과 관련한 자료를 요청한 건 법률이 정한 역학조사의 대상이나 방법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13일 같은 법원인 수원지법 형사11부가 이 총회장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이유와 같다.

 

그는 신천지는 QR 코드를 통한 출결 관리로 신도가 언제 어디서 예배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교회 방문자를 구분하기 용이했던 점을 고려하면 전체 교인명단을 요청할 필요는 없었다고 보인다고 판시했다.

 

이어 신도 중에는 신천지 신도임을 알리고 싶어하지 않아 집행부에 관련 요청을 한 사람도 많았는데, (방역당국이) 개인의 민감한 정보를 동의 없이 취득하는 것이 타당한지 의문이라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도 무죄를 선고했다.

 

다만 피고인 중 신천지 간부들에게 텔레그램 메시지 삭제 방법을 공지하는 등의 혐의를 받는 6명에 대해서는 증거인멸을 교사한 행위는 방어권 행사를 넘어서는 일이라며 유죄를 선고했다.

▲ 지난 2020년 3월 12일 경찰이 대구 남구에 위치한 신천지교회 대구교회 행정조사를 실시하기 위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A씨 등은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해 2월 방역당국에 신도명단과 집회장소를 축소해 보고하는 등 허위의 자료를 제출하고, 검찰 수사에 대비해 관련 자료를 폐기하는 등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같은 해 7월 기소됐다.

 

수원지법 형사11부는 지난달 13일 이 총회장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고, 대구지법 형사11부는 지난 3일 신천지 대구교회 지파장 등 8명에게 같은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신천지 피해 가족들은 법원이 신천지에게 면죄부를 줬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재판과정에서 신천지의 엉터리 명단 제출과 시설 누락, 증거 인멸 사실 등이 인정됐음에도 불구하고 그 과정을 역학조사로 볼 수 없단 이유로 무죄를 선고한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수원지검 등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한 상황이어서 추후 진행될 항소심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신천지 측은 이러한 판결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신천지 총회본부는 17일 공지를 통해 "감염병예방법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재판부의 판결을 환영한다""오늘 재판으로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 전원이 무죄를 선고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신천지예수교회는 재판 결과와 별개로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사회의 빛과 소금이 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임을 밝힌다"고 말했다.

    .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