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10.25 [20:43]
범종교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범종교
교황 등 기독교 세 수장, 첫 기후변화 공동메시지
관장 신자 수 16억 명..."우리는 탐욕스럽게 지구 자원 소비했다"
기사입력: 2021/09/08 [21:17]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김희성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 왼쪽부터 프란치스코 교황, 바르톨로메오스 정교회 총대주교,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 바티칸 EPA=연합뉴스   

 

관장 신자 수 16억 명..."우리는 탐욕스럽게 지구 자원 소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을 비롯한 기독교 수장 3명이 7(현지시간) 공동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즉각적인 행동을 취해 달라고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교황과 영국 성공회를 대표하는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 정교회 수장인 바르톨로메오스 1세 콘스탄티노플(이스탄불) 총대주교 겸 세계총대주교는 이날 '피조물 보호를 위한 공동 메시지'를 발표했다.

 

기독교 3대 수장이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해 공동 메시지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메시지를 통해 "인류는 가혹한 정의의 심판대 앞에 섰다. 생물다양성의 실종, 환경 파괴, 기후변화는 우리 행동의 불가피한 결과"라며 "우리는 지구가 견딜 수 있는 수준 이상으로 탐욕스럽게 지구의 자원을 소비했다"고 질타했다.

 

최근 몇 달간의 극단적 날씨와 자연재해는 단순히 기후변화 문제를 넘어서 시급한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재앙의 최대 피해자는 지구상의 가장 가난한 사람들이라고 지적하며 "신앙과 정치적 견해와 관계없이 전 세계 모든 이가 지구와 빈자들의 울부짖음에 귀 기울여 주기를, 지금까지의 행동 양식을 반추하고 신이 인류에게 선사한 지구를 위해 의미 있는 희생을 행할 것을 약속해 주기를" 당부했다.

 

아울러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세계의 지도자들이 지구의 미래를 진지하게 숙고해 주기를 다 함께 기도하자고 기독교인들에게 청했다. 세 기독교 수장이 관장하는 전 세계 신자 수는 16억 명에 이른다. 

 

교황은 최근 스페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건강이 허락하는 한 COP26에 직접 참석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바로톨로메오스 총대주교도 영국 측으로부터 초청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참석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04316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77길 61-31, 401호 (원효로1가)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