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10.25 [20:43]
이시헌의 주역과 장자 읽기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이시헌의 주역과 장자 읽기
헝가리 방문 교황, 난민수용반대‧반유대주의 지지 오르반 총리 겨냥 발언 주목
유럽의 반유대주의 경고, 난민에 대한 포용적 태도 촉구
기사입력: 2021/09/13 [15:43]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김희성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럽의 반유대주의 경고, 난민에 대한 포용적 태도 촉구

장 절제술 후 첫 순방'극우' 헝가리 총리와 면담

 

프란치스코 교황이 12(현지시간) 헝가리를 방문해 유럽의 반유대주의에 대해 경고했다. 난민 수용에 반대하고 반유대주의를 지지하는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헝가리 순방길에 나선 교황은 이날 부다페스트에서 현지 기독교, 유대교 지도자들과 만나 유럽과 다른 지역에 반유대주의의 위협이 도사리고 있다고 말했다. 교황은 반유대주의는 불붙게 놔둬선 안 되는 도화선과 같다면서 반유대주의를 막는 가장 좋은 방법은 함께 협력하고 형제애를 증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이어 부다페스트 영웅광장에서 세계 성체대회 폐막 미사를 집전하고 현지 헝가리 신도들에게 본연의 뿌리를 단단하게 지키되, 우리 시대의 목마른 자에게 문을 열자고 말했다. 난민에 대한 포용적 태도를 촉구한 것이다.

 

교황의 이날 발언은 난민 혐오와 반유대주의를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아온 오르반 총리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우파 포퓰리스트로 분류되는 오르반 총리는 총선을 앞둔 2017년 유대계 억만장자 조지 소로스의 사진과 함께 소로스가 최후에 웃게 허용하지 말자. 99%는 불법 난민 반대라고 적힌 광고 캠페인을 벌여 비판받았다. 당시 소로스는 유럽연합(EU)이 난민을 지금보다 30만명 더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오르반 정부는 안 그래도 헝가리에 유대인 10만명이 있는 상황에서 다른 난민까지 받아야 하냐는 뜻을 광고에 담은 것이다. 광고 게재 이후 헝가리에선 소로스의 유대인 정체성에 대한 인신공격이 늘었으나, 오르반 총리는 이 광고가 반유대주의와는 상관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교황은 부다페스트 미술관에서 40분간 오르반 총리와 비공개로 면담했다. 교황청은 성명에서 헝가리 가톨릭교회의 역할, 환경 보호를 비롯한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고,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오르반 총리는 페이스북에 교황과 악수하는 사진과 함께 기독교적 헝가리가 사라지지 않게 해달라고 교황에게 당부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슬람교도 난민 유입과 성소수자 권리 보장에 반대한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전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오르반 총리 지지자들은 난민을 돕자는 교황의 과거 발언이 반기독교적이라고 조롱했다고 BBC 방송이 전했다.

 

결장 절제술 후 첫 순방길에 나선 교황은 오르반 총리와 면담을 가진 후에는 부다페스트 영웅광장에서 세계 성체대회 폐막 미사를 집전했다. 미사에는 신도 수십만명이 운집했으며, 오르반 총리도 첫 줄에 앉아 미사에 참석했다. 

 

교황은 부다페스트에 7시간만 머무른 뒤 슬로바키아로 이동했다. 본 방문지인 슬로바키아에서는 15일까지 34일간 머물 예정이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04316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77길 61-31, 401호 (원효로1가)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