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뉴스종합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12.06 [16:10]
김주호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김주호칼럼
한글은 단군조선 때부터 있었다
김주호 칼럼
기사입력: 2014/10/04 [09:47]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김주호 민족종교대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 오사카 미에겐(三重縣)의 국조신을 모신 이세신궁(伊勢神宮)에는 신궁문고고자(神宮文庫古字), 신경(神鏡), 신사의 위독(나무로 깎아 만든 신주) 등에 훈민정음과 글자꼴이 유사한 신대문자(神代文字)인 아히루(阿比留)문자가 새겨져 있다.
▲  제3세 가륵단군의 명으로 삼랑 을보륵이 지었다는 가림다문(맨위)과 세종의 훈민정음(가운데), 일본 대마도에서 나온 아히루문자(맨아래).  © 매일종교신문


 
다다이(田多井四郞治)씨는 그의 저서 ‘일본신대문자론’에서 “이세신궁에 한글과 같은 아히루 문자로 기술된 문헌들이 모두 99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래서 니가노(中野裕道) 같은 사람은 “이 아히루 문자가 조선으로 건너 가서 언문(諺文)의 원형이 됐다”고 말하는가 하면, 아고(吾鄕淸彦)씨는 “아히루문자(‘親’격)와 언문(‘子’격)과의 사이는 친자의 관계다”라고 내세우기도 했다. 그도 그럴 것이 기에따노(椑田阿禮)가 서명한 이세신궁의 아히루 문자는 화동(和銅)원년(서기 708년)의 것이다. 세종이 1443년에 창제한 훈민정음 보다 735년이나 앞서 있는 셈이다. 따라서 500년 전 세종의 한글 창제 설을 내세운다면 일본학자들 특히, 국수주의 학자들은 이 아하루 문자를 들고 나올 것이 분명한데 무엇으로 이들 주장을 부정 할 수 있겠는가.
 
▲ 일본 이세신궁소장 신대문자와 구리거울(神鏡)  뒷면에 새겨진 고대 신대문자.   © 매일종교신문


그런데, 세종실록(권 제103. 세종26년 2월조)에 이런 기록이 있다. “언론은 옛 글자를 본 따서 만든 글자이지 새로운 글자가 아니다(諺文皆本古字非新字也)”.이어서 스무줄 째 지나 “언문은 전조(단군조선 또는 고려조)에 있던 글자를 빌려서 만들었다(借使諺文自前朝有之)”고 말했다. 그리고 “옛 전자를 모방했다(字倣古蒙)”고 밝혔다. 정인지 역시 훈민정음 서문에서 “형상은 옛전자(篆字)를 모방했다”고 했고, ‘세종실록 24년 12월조’나 최만리의 소(疏)에도 “모두 옛 전자를 모방했다”고 말했다.
 
‘단전요의(檀典要義)’에도 “태백산에 단군의 전비(篆碑)가 있으니 해독하기 어려워 고운 최치원이 번역하였다”했고, 정조실록에도 “천부경은 보배로운 전문(天符寶蒙)”이라 했다. 최치원이 전문(篆文)으로 된 천부경을 한문으로 번역해 묘향산 석벽에 새겼다고도 전한다. 천부경 연구에 일생을 바친 일암 김형탁은 ‘단군철학석의도설’에서 “한글이 천부경 원리에 의해서 만들어 졌다”고 밝혔다. 발해 대조영의 친동생 대야발의 ‘단기고사(檀奇古史, 729년에 재편)’에도 “단군 제3세 가륵임금 2년에 을보륵(乙普勒)에게 명하여 국문정음을 정선하다 (白岳 馬韓村에 古碑文이 있다)”라고 했다.
 
그런가 하면 고려 공민왕 12년(서기 1363년) 수문하시중을 지낸 행촌(杏村) 이암(李?)이 지은 ‘단군세기(檀君世紀)’에도 “삼랑(三郞) 을보륵에게 명하여 정음(正音) 38자를 만들어 이를 가림토(加臨土)라 했다”고 되어 있다. 행촌은 38자 정음 글자꼴 모두를 기록해 전하고 있다. 또 조선조 중종때 찬수관 벼슬을 지낸 일십당 이맥(李陌)이 지은 태백일사(太白逸史)에도 단군세기의 것을 인용하면서 “단군 가륵 제2년 삼랑을보륵이 정음 38자를 찬하고 이를 가림다(加臨多)라 한다”고 했다. 역시 38자의 모양을 그대로 전하고 있다. 여기서 ‘가람토’와 ‘가림다’의 ‘토’와 ‘다’는 다 같이 땅을 뜻한다. 또 ‘토’ 는 어조사 토씨를 말 할 수도 있다. ‘가린땅’ 또는 ‘선택된 땅’이란 뜻으로도 풀이 된다. 이대로 풀이하면 ‘하늘이 가리신(선택하신) 땅의 백성들이 사용하는 글’이라고 말 할 수 있지 않을까.
 
단군세기를 지은 1363년과 세종의 훈민정음 창제가 1443년이니 그 사이가 80년이 되며, 이맥의 태백일사는 1520년에 지었으니 세종으로부터 77년 후가 된다. 단군세기로부터 157년 후인 태백일사에도 정음 38자가 고스란히 전해지고 있는데 그 중간 시기인 세종 때 단군세기 같은 기록문헌이 없었을 리 만무하다. 훈민정음 창제에 공이 큰 신숙주가 세종24년(1442) 일본에 통신사를 보낼 때 서장관으로 간 일이 있고, 돌아오는 길에 대마도에 들러 계해조약을 체결한바 있다. 대마도에는 한글과 같은 아히루 문자가 많이 산재해 있는 곳으로 알려진다. 또 그는 훈민정음 창제 시 요동 땅에 귀양 와 있는 명나라 한림학사 황찬(黃瓚)을 찾아 13번이나 왕래 했고, 장서각에서 고금의 희귀한 책들을 안 본 것이 없을 정도로 밤새워 가며 읽었다고 한다. 그런 그가 훈민정음처럼 가림다문 38자가 전재 되어 있는 단군세기 같은 문헌들을 보지 않았을 리 없다고 본다.
 
훈민정음이 세종 때 백지 상태에서 만들어진 것이 아님은 확실하다. 가림다문을 기원으로 하여 세종의 훈민정음으로 발전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단군 때 38자 정음이 세종 때 와서 28자로 재정리된 셈이다. 과학적 철학적으로 재정리해 발전시킨·세종의 업적은 만세에 길이 빛날 것이다. 몇년전 인도네시아 부톤섬의 소수민족 찌아찌아족이 자기네 말을 한글로 표기하기로 한 소식은 어린백성들을 어엿비 여기시어 훈민정음을 만드신 세종의 백성을 사랑하는 정신이 해외로 까지 펼쳐지는 것 같아 세종만의 기쁨이 아니요 우리 모두의 기쁨이요 자랑이니 날로 가꾸고 닦아 나가야 할 것이다. 하지만 단군 고조선의 가림다문을 한글 창제의 기원으로 하지 않는다면 아히루 문자를 모방하여 훈민정음이 만들어 졌다는 일본측의 친자관계설을 부정할 길이 없을 것이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04316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77길 61-31, 401호 (원효로1가)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