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9.04.23 [03:02]
민족종교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민족종교
대종교, 나철 합성 사진 사용한 영화 '사바하' 제작사 고소
“나철 대종사의 존영조차 무단 도용하고 폄훼”
기사입력: 2019/04/10 [20:52]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1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종교가 독립운동가 홍암 나철의 합성 사진을 사용한 영화 '사바하' 제작사 외유내강에 법적 대응을 하고 나섰다.  

 

대종교 측은 9"'사바하'에는 독립운동가이셨던 홍암(弘巖) 나철(羅喆) 대종사의 존영에 영화배우 정동환이 분장한 사이비 교주 풍사 김제석의 얼굴이 교체 합성돼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미륵, ()나한, ()제석, 사천왕, 단군, 무당, 티벳 등 타 종교의 상징적 요소들은 대체로 극악한 악역들로 분장돼 있고, 주인공인 목사는 그 지옥세계를 구원하는 유일무이한 해결사처럼 열연하고 있다""심지어 타 종교에서 '성취'라는 뜻의 용어 '사바하'가 악을 상징하듯 영화 제목으로 활용된 점은 개탄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리고 "아마도 그러한 이면에는 특정 종교적 세계관으로 '내 생각과 다르면 모두 적 또는 사이비'라는 오해 소지의 배경으로 전개되면서 헌법 제20조의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와 배치되는 위헌 소지도 우려된다"고 전했다.

 

또한 을사오적의 처단 노력, 상해 임시정부의 초석 마련, 개천절의 국경일 창안, 수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해 독립운동의 아버지라 불리는 홍암 나철 대종사의 존영조차 무단 도용하고 폄훼할 정도로 무시했다는 지적이다.

 

대종교 측은 "공익적 문화를 선도해야 할 영화제작사가 오히려 특정의 종교관에 심취해 의도적 모독과 심각한 명예훼손의 자행에 큰 분노와 좌절감과 자괴감을 느끼며, 20193.1운동 100주년과 임시정부 100주년의 역사적 시점에서 해당 문제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언론사를 통한 주장들은 사실상 납득하기가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종교는 추가로 제기될 유족들의 민·형사 소송과는 별도로 9일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대종교 명예훼손에 대한 형사 고소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광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