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18세 세계 최고령자 프랑스 앙드레 수녀 선종

최영미 기자 | 기사입력 2023/01/18 [12:45]
수면 중 운명...“나에게는 일이 삶의 원동력”

118세 세계 최고령자 프랑스 앙드레 수녀 선종

수면 중 운명...“나에게는 일이 삶의 원동력”

최영미 기자 | 입력 : 2023/01/18 [12:45]

▲ 앙드레 수녀.AFP 연합뉴스

 

"사람들은 서로 미워하지 말고 서로 돕고 사랑해야 한다.

그것만 명심하면 상황이 훨씬 좋아질 것

 

세계 최고령자로 알려진 프랑스의 앙드레 수녀(본명 루실 랑동)118세를 일기로 선종했다고 외신들이 17(현지 시각) 보도했다. 앞서 앙드레 수녀는 작년 4월에 119세로 숨진 일본의 다나카 가네 할머니에게 세계 최고령자 타이틀을 물려받았다.

 

앙드레 수녀가 거주하던 프랑스 툴롱의 양로원은 그의 별세 소식을 이날 언론에 알렸다. 앙드레 수녀가 잠을 자다가 세상을 떠났다면서 "매우 슬프지만, 먼저 세상을 뜬 아끼던 남자 형제를 그리워한 수녀님에게 (죽음은) 해방일 것"이라고 말했다.

 

앙드레 수녀는 1904211일 알프스 산맥 인근의 남프랑스에서 31녀 중 고명딸로 태어나 41세이던 1944년 가톨릭 자선단체에 입회하며 수녀가 됐다. 그가 태어난 해는 미국 뉴욕에서 지하철이 처음 운행되던 시점이다.

 

앙드레 수녀는 두 차례의 세계대전과 지난해 발발한 우크라이나 전쟁을 모두 경험했다. 그는 살아오면서 가장 기뻤던 기억으로 1차 대전에 참전했던 남자 형제 2명이 살아서 집에 돌아온 순간을 꼽았다.

 

청년 시절에는 가정 교사로 일하다가 수녀가 된 뒤에는 프랑스 중부의 소도시 비쉬의 한 병원에 발령을 받아 31년 동안 의료진으로 일했다. 은퇴 이후에는 지중해에 면한 항구도시 툴롱의 양로원으로 터전을 옮겨 그곳에서 기도와 식사, 이따금 찾아오는 주민들과의 만남 등을 가졌다.

 

▲ 2021년 코로나19를 극복한 117살 안드레 수녀(오른쪽). AP 연합뉴스

 

20211월에는 코로나19에 감염됐으나 별다른 증상 없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 당시 2번의 세계대전과 1918스페인 독감대유행에 이어 코로나19 팬데믹에서 모두 무사히 생존한 것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앙드레 수녀는 고령으로 실명하고, 휠체어에 의지하긴 했으나 117세 생일에 적포도주를 즐길 만큼 건강한 말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앙드레 수녀는 지난해 4월 기자들과 만나 자신은 108세까지 일을 했다사람들은 일 때문에 힘들어 죽겠다고 하지만, 나에게는 일이 삶의 원동력이라며 말했다. 사람들은 서로 미워하지 말고 서로 돕고 사랑해야 한다. 그것만 명심하면 상황이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시간을 쓰지 않으면 시간도 죽고, 할 일도 죽고, 자기도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