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8.02.22 [18:08]
Trend & View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노인 종교활동 29%, 젊은이에 이어 멀어지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노인 욕구조사, “종교보다 휴식”
  노인 종교활동 29%, 젊은이에 이어 멀어지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노인 욕구조사, “종교보다 휴식” 세상의 규범이 되지 못하는 일부 종교계의 행태에 젊은이들만 멀어지고 있는 것이 아니다. 교회나 사찰에 ... / 매일종교신문
노인 종교활동 29%, 젊은이에 이어 멀어지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노인 욕구조사, “종교보다 휴식”
  노인 종교활동 29%, 젊은이에 이어 멀어지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노인 욕구조사, “종교보다 휴식” 세상의 규범이 되지 못하는 일부 종교계의 행태에 젊은이들만 멀어지고 있는 것이 아니다. 교회나 사찰에 ... / 매일종교신문
연령 높을수록 배우자·자녀 만족도 낮아져
배우자와 자녀 등 가족으로부터 느끼는 행복도는 20대가 가장 높았으며 나이가 들수록 낮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산하 경기도가족여성연구 ...
종교무관심자, 신앙 가질 확률은 불가지론자의 4배
신의 존재를 인간이 인식할 수 없다는 철학적 입장인 불가지론자들은 종교무관심자보다 신앙을 가질 확률이 4분이 1에 그친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 ...
한국, 2060년엔 세계 최고 고령화국가
우리나라의 인구고령화율이 오는 2060년이 되면 세계 최고의 고령화 국가인 일본을 앞설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2025년에는 고령화율이 20%를 넘는 초 ...
美교회 84% 페이스북 계정, 70% 교회내 와이파이
목회자 1000명 대상 조사, 온라인 헌금 30% 허용 미국 교회의 84%가 대표적인 SNS인 페이스북 계정을 마련해 놓고 있으며 교회 10곳 중 7곳 정도는 ...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액 전년보다 5% 증가한 63억원
한국구세군은 작년 자선냄비 집중모금 기간(11월 30일~12월 31일) 총 63억3천600만원을 모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보 ...
전 세계 기독교인 8%인 2억 1,500만 명 '높은 수준' 박해 경험
2017년 전 세계 기독교인 24억 8천만 명의 약 8%에 해당되는 2억 1,500만 명은 '높은 수준'의 박해를 경험했으며 신앙 때문에 죽임을 당한 기독교인은 ...
올 ‘기독교 박해’ 우려 국가, 중국·인도·나이지리아
영국의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인 릴리즈인터내셔널(Release International)는 2018년 가장 우려되는 기독교 박해국가로 중국 인도 나이지리아 3개국이 ...
프란치스코 교황, 글로벌 리더 호감도 1위
갤럽 인터내셔널이 2017년 11~12월 세계 53개국 성인 52,241명에게 미국, 러시아, 중국, 독일, 프랑스, 영국,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터키, 인도, 이스 ...
최악의 ‘기부 한파’에 자선냄비엔 역대 최고 기부액
전주에서는 익명으로 18년째 5억5천 기부한 얼굴없는 천사도 기부에 대한 사회적 불신이 커진 올해 최악의 ‘기부 한파’라지만 구세군 자선냄비엔 ...
“종교인구, 전체인구 절반 밑으로 떨어졌다”
종교인구 비율이 5년 전보다 줄면서 전체 인구의 절반 미만으로 떨어졌으며 특히 20 대 종교인구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기독교목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4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중목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