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8.09.19 [04:08]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뉴스종합
‘환희의 송가’ 들으며 ‘죽음으로의 여행’ 떠난 호주 과학자
104세 구달, 스위스 바젤서 안락사 선택
기사입력: 2018/05/11 [17:55]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매일종교 뉴스2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죽는 것보다 죽고 싶어도 그러지 못하는 게 진짜 슬픈 일”
   

올해 104세인 호주 최고령 과학자 데이비드 구달이 불치병에 걸리지 않았지만 능력이 급격히 쇠퇴하고 있다며 스위스 바젤을 찾아 10일(현지시간)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그는 9일 안락사 전 기자회견에서 생의 마지막 순간에 듣고 싶은 음악을 베토벤의 9번 교향곡의 ‘환희의 송가’로 꼽은 뒤 직접 노래를 흥얼거렸다.     

그는 다음날 ‘예정된’ 죽음에 대한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난 더 이상 삶을 이어가고 싶지 않다. 내일 삶을 끝낼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 이를 가능하게 해준 이곳 의료진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영국에서 태어난 구달 박사는 대학에서 강의하는 자리가 나자 호주로 이주해 102세 때까지 연구를 해왔다. 저명한 식물학자인 그는 초고령의 나이에도 컴퓨터를 직접 다루고, 4년 전까지 논문을 발표할 정도로 집념을 보였다. 하지만 그는 최근 수년 동안 건강이 악화해 혼자 힘으로 생활하기가 어렵다고 느껴왔다.

구달 박사는 호주에서 스스로 삶의 마지막을 결정하고 싶어 했다. 하지만 호주는 안락사를 금지하고 있다. 빅토리아주만 지난해 안락사를 합법화했는데, 불치병에 걸려 6개월 미만의 시한부 선거가 내려진 이들만 대상이다. 그래서 구달 박사는 스위스 행을 택했다. 스위스에선 불치병에 걸리지 않았더라도 상당 기간 조력 자살을 원한다는 의향을 밝히면 안락사를 요구할 수 있다.

구달 박사가 스스로 삶을 마친 곳은 바젤에 있는 ‘이터널 스피릿’이라는 기관이다. 매년 80여 명이 이곳을 찾는데 대부분 아프거나 고령으로 심각한 고통을 겪는 이들이다. 비용이 비싸 구달 박사도 모금을 통해 2만 달러 이상의 비용을 충당할 수 있었다. 스위스의 안락사는 의사가 처방한 치사 약을 환자가 직접 복용하도록 하고 있다. 이터널 스피릿측은 정맥 주사를 썼으며, 구달 박사가 직접 주사기에 연결된 밸브를 열었다고 해당 기관은 밝혔다. 이터널 스피릿의 뤼디 하베거는 AFP통신 인터뷰에서 “불치병에 걸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 노인이 스위스까지 먼 길을 와야 했다”며 “그가 집에서, 자신의 침대에 누워 생을 마칠 수 있도록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구달의 스위스 행이 알려지면서 초고령화 사회에서 품위 있게 죽을 권리를 부여해야 하느냐가 다시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구달은 “죽는 것보다 죽고 싶어도 그러지 못하는 게 진짜 슬픈 일”이라며 노인의 조력 자살권을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호주 의료협회 등은 여전히 조력자살을 비윤리적인 의료행위로 본다. 불치병에 걸리지 않은 이들의 안락사를 법적으로 허용하면 생명 경시 풍조가 확산할 것이란 반론도 나온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중목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