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01.22 [09:48]
뉴스종합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뉴스종합
美 정보기관, UFO 정보 의회와 공유...UFO 궁금증 풀릴까
예산안에 포함된 '정보권한부여법'에 따라 180일 내 기밀 정보 제공
기사입력: 2021/01/11 [14:05]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김희성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산안에 포함된 '정보권한부여법'에 따라 180일 내 기밀 정보 제공 

 

미국 정보기관들은 앞으로 6개월 이내에 UFO(미확인비행물체)에 관한 정보를 의회와 공유해야 한다. 이로써 UFO 비밀과 궁금증이 풀릴 수 있는지 주목된다.

 

CNN 방송은 10(현지시간) 앞으로 180일 내에 국가정보국장과 국방장관이 의회 정보위원회와 군사위원회에 "공중에서 발생한 미확인 현상"(unidentified aerial phenomena)에 관한 기밀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223000억 달러(한화 약 25116000억원) 규모의 예산안에 서명하면서 미 정보기관들이 UFO에 대한 정보를 180일 안에 의회에 보고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코로나19(COVID-19) 경기부양책과 2021 회계연도 연방정부 예산을 담은 예산안에는 '정보권한부여법'도 포함됐다.

 

이 법에 따라 국가정보국장과 국방장관은 6개월 이내에 의회 정보위원회와 국방위원회에 '미확인 공중 현상'에 대한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

 

UFO 정보를 다룬 보고서는 상원 정보위원회 지시에 따라 해군 정보국, 미확인 비행 현상 태스크포스(TF), FBI(연방정보국)가 수집한 UFO 자료와 정보에 대한 상세한 분석을 포함해야 한다. 더불어 UFO로 인한 국가 안보 위협에 대해 규명하고 평가해야 한다.

 

다만 제출된 보고서는 기밀은 아니지만 추후 기밀로 분류될 것으로 보인다.

▲ 미국 국방부는 지난해 4월 공개한 UFO로 추정되는 물체 포착 영상.  


앞서 미 국방부는 지난해 4'미확인 공중 현상'에 대한 3개의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중 하나는 2004, 두 개는 2015년에 촬영됐다. 영상들에는 UFO로 추정되는 물체가 빠르게 이동하는 모습이 적외선 카메라에 찍혔다.

 

현재까지 영상에 담긴 비행 물체들의 정체에 대해 밝혀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UFO가 아닌 적국에서 정보 수집을 위해 띄운 드론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국방부는 지난 8월 조사를 위한 태스크포스를 꾸렸다고 밝혔다.

 

한편, 의회와 국방부는 미군 기지 위를 비행하는 미확인 물체의 출현에 대해 오랫동안 우려해 왔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