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도, 수트라 보석업체 '상비 앤드 선스' 상속녀, 속세를 버리고 8세에 자이나교로 출가

강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3/01/20 [13:06]
데반시, TV나 영화를 보거나 쇼핑몰, 식당에 가는 일도 없었다!

인도, 수트라 보석업체 '상비 앤드 선스' 상속녀, 속세를 버리고 8세에 자이나교로 출가

데반시, TV나 영화를 보거나 쇼핑몰, 식당에 가는 일도 없었다!

강선희 기자 | 입력 : 2023/01/20 [13:06]

▲ 데반시의 출가모습  © /사진출처: 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도에서 거액의 상속이 예정됐던 8세 소녀가 속세의 삶을 버리고 승려가 됐다고 미국 온라인매체 인사이더와 AFP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수라트의 보석업체 '상비 앤드 선스'의 상속녀 데반시 상비는 지난 18일 자이나교로 출가했다.

 

데반시는 앞서 닷새에 걸쳐 출가를 알리는 의식을 성대하게 치렀다. 현지 방송과 소셜미디어 등에는 이 소녀가 화려한 옷을 입고 코끼리가 끄는 대형 마차에 올라 행진하는 모습이 보인다.

 

이어 데반시는 18일 자이나교 사원에 도착해 삭발하고 면으로 된 백의로 갈아입었다.

 

상비 가족은 국제적인 보석 무역으로 '다이아몬드 도시'로 알려진 수라트에서 보석 사업을 하고 있다. 1981년 설립된 이 가족의 회사는 순 가치가 50억 루피(760억 원)에 이른다.

 

이들 가족 역시 자이나교도다.

 

▲ 자이나교 여승들 모습  © /사진제공=연합뉴스

 
인도의 오래된 신앙 중 하나인 자이나교는 살생 금지와 금욕을 엄격히 가르친다. 일부 승려들은 벌레가 입에 들어가는 것을 막으려 천으로 입을 가리기도 한다.
 

인도의 자이나교도는 400만 명이 넘고 그중 부유층도 상당수다. 독실한 자이나교도 가정에서는 승려를 배출하는 것을 가문의 영광으로 여겨 자녀에게 출가를 권하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데반시의 부모는 딸 본인이 출가에 적극적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데반시는 수라트 자이나교도들 사이에서는 어린 나이에도 독실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고 한 주민이 AFP통신에 전했다.

 

이들은 "데반시는 TV나 영화를 보거나 쇼핑몰, 식당에 가는 일도 없었다"며 평소 자이나교 사원 행사에 꾸준히 참석해 왔다고 전했다.

 

기사 출처 : 연합뉴스

5777919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시간을 쓰지 않으면 시간도 죽고, 할 일도 죽고, 자기도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