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8.11.19 [07:24]
신민형 범종교시각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신민형 범종교시각
밀브릿지 숲속, 추방되지 않은 고은 시를 보며
내안의 양면성 너그럽게 인정하듯 타인에게도...
기사입력: 2018/10/23 [08:02]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신민형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안의 양면성 너그럽게 인정하듯 타인에게도...
    

오대산 월정사 전나무길은 용인 법화산 숲길에 비할 수 없는 가을의 정취가 넘쳤다. 그러나 월정사서 20km 더 들어간 전나무 숲 쉼터 밀브릿지는 월정사 이상이었다. 숲 냄새가 깊고 짙었다. 밤에는 별이 쏟아졌다.     

숲 속 숙소 벗어나 산에 오르는 숲길은 더욱 향기롭고 그윽했다. 자연 그대로 자란 나무와 자유분방하게 흩날리는 낙엽에서 태고의 냄새가 났다.     

오솔길을 걷다가 만나는 액자 시 역시 원시 숲과 어울려 그 의미만 퍼져나가는 듯 전혀 인위적 설치물로 느껴지지 않았다.     

고은의 시 ‘아직 가지 않은 길’과 마주쳤다. (오른쪽 위 액자 시 사진)    

이제 다 왔다고 말하지 말자
천리 만리였건만
그동안 걸어온 길보다
더 멀리
가야 할 길이 있다


행여 날 저물어
하룻밤 잠든 짐승으로 새우고 나면
더 멀리 가야 할 길이 있다
그동안의 친구였던 외로움일지라도
어찌 그것이 외로움 뿐이였으랴
그것이야말로 세상이었고
아직 가지 않은길 그것이야말로
어느 누구도 모르는 세상이리라
바람이 분다.
    

뭔가 아련한 냄새를 맡은 듯, 아늑한 기분이 들게 하는 시였다.     

지난 3월 미투 폭로가 한참일 당시 고은 시인이 그 중심인물로 떠오를 때 구성도서관 화장실에서 본 시 ‘순간의 꽃’이 떠올랐다. (왼쪽 아래 액자 시 사진)    

노를 젓다가
노를 놓쳐버렸다.    
비로소 넓은 물을 돌아다 보았다.
    

당시 산전수전, 삶의 쓴맛과 단맛 모두 겪은 노시인의 경륜이 담겨있는 번뜩이는 깨달음 같은 것을 느꼈었다. 노시인의 ‘더러운 욕망’과 ‘순수 깨달음’이란 양면성을 생각해보게끔 했었다. 그러면서 고은의 시가 교과서를 비롯한 온갖 흔적에서 사라지더라도 구성도서관 화장실에는 계속 걸려 있어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했으면 좋겠다고 했었다.     

그러나 구성도서관 화장실에서마저 철수되었고 이제 평창 깊은 숲속 밀브릿지 산책로에서 생존을 확인한 순간이었다. 다행이란 생각이 든 건 왜일까. 그렇지만 하룻밤 숙식을 함께 했던 친구 부인들 중 하나가 그 액자 시를 지나치며 ‘늙고 추한 괴물 시인’이라며 치를 떨었다. 아예 시 한줄도 거들떠 보지 않았다. 이런 사람들이 한둘 생기기 시작하면 이곳 산속 고은의 액자 시도 추방될 운명임을 직감했다.     

작가와 작품을 구분해 감상할 수는 없는 것일까. 멋진 작품을 통해 못된 작가를 두둔하고 미화하는 것은 안되지만 작품을 썼을 때의 순수한 정신을 따로 떼어내어 볼 수는 없을까.     

작가의 양면성을 인정하며 별개의 판단으로 순수작품을 대한다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것일까. 내 안에 선악(善惡), 미추(美醜) 양면이 존재하지만 악과 추만을 분리해 저주하고 미워할 수 는 없어 양면의 공존을 인정하듯이 작가의 양면성을 그리고 순수할 때의 작품을 인정하고 싶은 것이다.    

노시인의 양면성 뿐 아니라 주변 모든 사람과 행위의 양면성에 대해서도 같은 생각을 적용하고 싶다. 내 안의 양면성을 아무렇지 않게 넘기며 너그럽게 봐주듯이 말이다.    

*‘미투’ 폭로 전후의 고은 시 감상(2018년 3월 4일)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연재소개 전체목록
기도· 염불 안해도 1순위로 천국·극락 갈 법화산 사람들과 돌아온 토끼
밀브릿지 숲속, 추방되지 않은 고은 시를 보며
블로그 제목 “예수 믿으면 천국, 부처 믿으면 극락” 수난기
동물보호의 한계, 믿음의 한계
일순간 쓴 기도문이 뜸들인 생각보다 진실· 진리일 수 있다!
2018년 추석 추모감사기도문...5대조·시조를 뛰어넘는 기도로
북유럽의 대자연과 관광명소보다 평화로운 묘지가 더 기억난다
‘죽음 표현’ 방식이 삶의 자세-나는 영면(永眠)이 좋다
등산로 샛길 정비와 투덜이-燕雀安知 鴻鵠之志
현충일 즈음한 종전선언 분위기와 호국보훈사업
오락가락 법원판결·정부방침, ‘대체 복무제 도입’ 논란 종지부 찍나?
중도· 중용 종교덕목이 보수에게는 좌파로 , 좌파에게는 변질로 매도된다
꽃복숭아 피기 전까지 나는 아직 봄을 기다렸나?
나이들면 삶과 죽음을 관조하게 되는 걸까, 희망사항일까
‘시간의 역사’ 벗어나 영원한 우주공간으로 날아간 스티븐 호킹
‘미투’ 폭로 전후의 고은 시 감상
진영논리로 몰지 말자면서도 좌파 우파 진영으로 나뉘는 미투 운동 보도
무술년 설날 기도문- 감사·추모기도에서 다시 기복기도로
58년 개띠 샤론스톤, 한비야와 내 마누라
볼썽사나운 ‘판사 패싸움’, ‘평양·평창 다툼’ 씻겨낸 정현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중목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