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생활 종교인의 성경 분석탐방 기획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21.02.26 [21:03]
守岩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 보호정책
기사제보
守岩 칼럼
2021년 새해 나를 향한 외침…“나는 괜찮은 사람입니다”
법륜스님, 이 땅의 청춘들에 ‘즉문즉설’...『나는 괜찮은 사람입니다』 출간
기사입력: 2021/01/06 [20:30]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문윤홍 대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법륜스님, 이 땅의 청춘들에 즉문즉설’...나는 괜찮은 사람입니다출간  

 

지금의 나도 참 괜찮다, 관점을 달리해서 받아들이면 지금의 현실도 부족하지 않다.”

 

내려놓고, 인정하고, 나를 사랑하는 법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오래 묵혀둔 질문을 들고 찾아오는 청춘들에게 법륜 스님은 "인생에 정해진 답은 없으니 답을 찾으라는 게 아니라 관점을 바꾸라는 거야"라고 조언한다.

 

신간 '나는 괜찮은 사람입니다(정토출판)는 이 시대의 멘토 법륜 스님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간 그의 즉문즉설에 찾아온 청춘들의 고민 가운데 공감이 높았던 이야기들을 골라서 묶은 책이다.

1

청춘들의 고민은 자아존중감, 우울, 불안, , 인간관계, 사랑과 가족, 진로 등 다양하다. 이 많은 질문에 법륜스님은 '지금 하는 것에 깨어 있으라'고 권한다.

 

청춘들의 실패와 실수는 당연한 것이고,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과정에서 내딛는 열 걸음 중 한 걸음일 뿐이라고, 몇 번의 넘어짐 또한 가볍게 받아들이고 지나갈 도전의 여정 중 한 고개일 뿐이라고. 이를테면 다음과 같이 묻고 답한다.

 

Q. 자존감이 낮아서 그런지 타인의 시선에 민감하고, 저보다 나은 이들과 끊임없이 비교하면서 상처도 받습니다. 특히 저도 모르게 상대에게 맞추려다 보니 연애 같은 인간관계에서 오는 피로감이 높습니다. 어떡하면 좋을까요?

 

A.욕심이 많아서 그래요. 자존감이 낮다는 건 질문자가 자신을 너무 높이 평가하고 있다는 뜻이에요. 이 세상의 모든 존재는 귀한 것도 없고 천한 것도 없어요. 큰 것도 작은 것도 없고, 깨끗하고 더러운 것도 없고 신성한 것도 부정한 것도 없어요. 다만 그것일 뿐입니다. 이를 철학적으로 표현하면 공()이라고 해요. 아무것도 없다는 뜻이 아니라 큰 것도 아니고 작은 것도 아니라는 뜻이에요. 선의 언어를 빌려서 표현하면 다만 그것이다 라고 해요. 그러니까 질문자는 괜찮은 사람이에요. 오늘부터 이렇게 기도해 보세요. '나는 괜찮은 사람이야, 이만하면 됐어.’

 

매 순간 지금 하는 일에 깨어 있어야

 

법륜 스님은 또 이렇게 위로한다. "여러분이 살면서 하는 실수들은 인생의 당연한 과정입니다. 열 개를 도전하면 아홉 개가 안되고 한 개가 되는 게 인생입니다. 저는 그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니까 괴로움이 없는데, 여러분은 열 개 중에 아홉 개가 되고 한 개가 안 되는 걸로 생각하니까 항상 괴로운 거예요. 그런데 오늘날 우리는 주인이 되려고 하지 않고 스스로 종이 되기를 원해요.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라 사랑받는 사람이 되려고 하고, 베푸는 사람이 아니라 도움받는 사람이 되려고 하고, 이해하는 사람이 아니라 이해를 받으려고만 하잖아요."

 

법륜스님은 이 책을 통해 "매 순간 지금 하는 일에 깨어있다면 앞으로 나에게 닥치는 어떤 일에도 당당히 맞설 수 있습니다""그렇게 단단해지는 청춘이 되기를 응원한다"고 전한다.

 

법륜스님이 즉문즉설을 통해 주는 가르침은 '지금, 여기, '에 오롯이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를 괴롭히는 수많은 사슬에서 벗어날 수 있는 건 매 순간 깨어있어 어떤 일에도 당당하게 맞설 수 있는 내 안의 용기이기 때문이다. 2021년 새해 막막한 미래를 시작할 청춘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연재소개 전체목록
불교종단협 "종교편향 행위 단호히 대처“…조직적 대응체계 갖춘다
코로나시대에 필요한 ‘인문학 예능’과 ‘유머 인문학’
극우·극좌 폭력시위에 종교·민족주의 단체까지 준동…美위협하는 극단주의 세력
“이웃과 피조물의 고통에 귀 기울이는 사순절이 되길”
태고종 전 종정 혜초대종사 법문집 『삶의 길 구도의 길』 출간
美 백인 복음주의그리스도인, ‘국가 자부심’ 가장 강하다
‘한라에서 백두까지’…통일한국 위한 기도의 불꽃 피워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 ‘2021 신년·신작·전(新年新作展)‘ 개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정치인들에게 당부 메시지는?
김종인 "한일해저터널 적극 검토"…80년대 문선명총재가 이슈화
금시발복지지(今時發福之地)와 길인주처시명당(吉人住處是明堂)
길원평 “‘동성혼 합법화’ 담은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 통과 우려”
미얀마 유혈사태···승단, 규탄성명 잇따르고 교회, 세계에 기도 요청
코로나19 집단 감염된 영생교…어떤 종단인가
30년간 낙태될 뻔한 ‘9만명 태아’ 구한 美산부인과
미얀마 군부, 양곤 등에 계엄령…유혈충돌 우려
프란치스코 교황 회칙 ‘모든 형제들’ 한국어판 발행
“불교 교리와 정신질환 치료, 잘 맞닿아 있다”
바이든 美대통령 “코로나19와 경제 위기 극복 위해 기도”
“보람된 인생 살려면 스스로를 성장시켜야…키워드는 공부 일 취미”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 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부평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은나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