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과학고 출신 MIT 최순원 교수, 'Nature지 와 Science지에 연달아 논문 발표 화재'

신정식기자 | 기사입력 2023/01/21 [10:06]
양자정보기술개발을 가속화할수 있는 핵심연구결과 발표로 화재가 되다

대전과학고 출신 MIT 최순원 교수, 'Nature지 와 Science지에 연달아 논문 발표 화재'

양자정보기술개발을 가속화할수 있는 핵심연구결과 발표로 화재가 되다

신정식기자 | 입력 : 2023/01/21 [10:06]

▲ 대전과학고 출신의 MIT 최순원교수/ 자료제공=대전광역시  © 매일종교신문

 

대전과학고 출신 물리학자인 MIT 최순원 교수가 최근 세계적인 학술 논문지인 ‘Nature’지와 ‘Science’지에 양자정보기술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는 핵심 연구 결과를 연달아 발표하면서 화재다.

 

최순원 교수(36)는 대전과학고를 졸업하고 Caltech 학사, 하버드박사학위를거쳐, 2018년 버클리대학 밀러 펠로우십에 선정되었고, 현재 미국 메사추세츠 공대(MIT)에서 조교수로 재직하며 양자정보이론을 연구하고 있다.

 

최 교수는 한국시각 19() Nature지에 양자시뮬레이터와 양자컴퓨터의 정확도 및 신뢰성을 검증할 수 있는 기술을 캘리포니아 공과대학 (Caltech, 이하 칼텍) 실험연구팀과 공동으로 개발해 발표했다.

 

이번 공동 연구에서 MIT 최순원 교수와 칼텍 마누엘 안드레스(Manuel Endres) 교수는 각각 이론과 실험팀 리더를 맡아 공동 교신저자로 이름을 올렸고, 연구를 직접 수행한 칼텍 최준희 연구원 (Stanford 대학 교수)은 공동 1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최순원 교수와 최준희 박사는 하버드대학 재학시절이던 지난 2017 년에도 세계최초 '시간결정'관측을 Nature 표지 논문으로 게재해 국내외에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최 교수의 이번 연구는 현존하는 거의 모든 양자시뮬레이터나 양자컴퓨터에 적용될 수 있는 것으로 양자정보과학기술 개발을 크게 가속화시킬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한편 최 교수는 한국시각 20 Science지에 또 다른 논문을 발표하며 화재를 모았다.

 

Science 에 발표된 논문에서 최순원 교수 이론팀은 칼텍의 또 다른 연구팀인 오스카 페인터(Oskar Painter) 교수팀이 이끄는 실험그룹과 함께, 초전도 메타물질 기반의 새로운 양자시뮬레이터를 최초 개발해서 양자혼돈현상에 대한 시뮬레이션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최순원 교수와의 협력을 통해 장거리 상호작용으로부터 오는 양자 혼돈(quantum chaos)’ 현상을 보고하였는데, 이를 통해 새로운 방향의 기초과학연구가 가능해질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이번연구에서 제시된 새로운 양자시뮬레이터 플랫폼은 실용적인초전도 양자컴퓨터에 적용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관련 기술 개발에 새로운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crsworld@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양자정보과학기술,대전과학고,버클리대학,MIT 관련기사목록
시간을 쓰지 않으면 시간도 죽고, 할 일도 죽고, 자기도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