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전체기사포커스범종교가톨릭개신교불교민족종교해외종교이슬람다문화 사회기획특집
전체기사 Trend & View 마음을 비춰보는 포토에세이 종교지도자 칼럼 이상훈 박사의 ‘바둑으로 배우는 성경공부’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편집  2018.08.16 [03:07]
守岩 칼럼
매일종교신문 공지 사항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구독신청
불편신고
독자투고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守岩 칼럼
트럼프의 ‘트위터 사랑’은 어디까지?
美대통령의 말 한마디, 전세계 영향…정책혼선 초래 SNS 사용 줄여야
기사입력: 2018/06/13 [07:09]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문윤홍 대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김정은과 나의 회담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것이다.”    

지난 5월10일 밤 11시37분(한국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북·미(北美)정상회담 장소를 깜짝 공개했다. 또 5월30일 오후 7시30분 “김영철 북한 부위원장이 지금 뉴욕을 향하고 있다”는 트윗(트위터에 글을 올림)으로, 북·미 고위급회담이 있음을 확인했다.한국 뿐만 아니라 세계 언론인들에겐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모니터링하는 새로운 업무가 추가됐다. AP와 같은 글로벌 통신사와 CNN,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도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속보로 내보내기에 바쁘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게 트럼프 대통령은 국무부나 백악관에서도 알려주지 않는 핵심 뉴스나 정책을 종종 자신의 트위터로 먼저 공개한다. 심지어 트위터를 통해 장관 해임발표를 하기까지 했다.이같은 돌출 트윗은 백악관 관계자들조차 모르게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 그가 트윗하고 난 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의미를 해석하고 정책을 설명하기에 바쁘다. 트럼프 대통령의 돌출 발언을 수습하는 1차 역할을 맡은 백악관 대변인의 자리는 ‘극한직업’으로 여겨질 정도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사랑은 이미 오래전 시작됐다. 그는 2016년 미국 대통령 후보 시절부터 트위터를 자신의 언로(言路)로 애용했다. 그도 그럴 것이 미국의 주류 언론 및 정치인과 각을 세웠던 미 정치계의 이단아였던 트럼프에게 트위터는 자신의 입장을 알릴 수 있는 최고의 대체수단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한 미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소셜미디어가 없었으면 나는 이 자리에 없었을 수도 있다. 가짜뉴스가 있고 나는 언론에서 매우 부당한 대우를 받는다”고 말했다.

트위터와 같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민주주의의 유용한 수단임은 분명하다. SNS를 이용하면 언론을 거치지 않고도 말하고 싶은 바를 직접 다수에게 전달할 수 있고 피드백(반응)도 빠르다. 유권자들은 트위터를 통해 가공되지 않은 대통령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그러나 아무리 좋아도 과유불급(過猶不及)이다. 너무 많은 발언은 자칫 정책을 혼란에 빠트릴 수 있고, 그 영향은 미국에 국한되지 않는다. 일례로 그는 트위터에 중국 통신기업인 ZTE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이에 미국 정치권과 정부 관리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논란이 커졌다.사정이 이렇다 보니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사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대통령 후보가 아닌 진짜 미국의 대통령이 된 그가 세계의 경제·외교·국방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음은 부인할 수 없다. 그의 말 한마디에 주요 증권 지수가 폭락하거나 각국이 정책노선을 수정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트위터는 열려 있는 언로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이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도 아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비난 댓글을 쓰는 트위터 사용자들을 차단했는데, 이에 대해 미 법원은 “트위터 이용자들의 의견을 차단하는 것은 수정헌법 1조에 명시된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제동을 걸었다.  

“트럼프의 트위터 사랑은 안보·금융시장 재앙 불씨"
해킹 차단 불가능…노출 시 금융·지정학 위기 초래
    

트럼프 대통령의 과도한 트위터 사랑이 심각한 안보 및 시장 불안을 야기한다는 지적이 잇따른다. 대통령 취임전인 2017년 1월5일자 버즈피드뉴스(Buzzfeed News)는 트럼프 의 잦은 트위터 사용과 막말이 안보 재앙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인 때부터 북핵 문제에서부터 러시아 해킹 등 다양한 현안들에 대한 입장을 트위터를 통해 가감 없이 쏟아내고 있는데 1900만명에 달하는 팔로워 수가 증명하듯 그의 한 마디 한 마디는 시장 등에서 즉각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막대한 영향력을 지닌다.

이날은 토요타 자동차의 멕시코 공장 신설에 대한 강력한 반대 입장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도요타 자동차 주가가 곤두박질치기도 했다.  
▲ 과거 해킹되었던 트럼프 트위터 계정 /자료=realDonaldTrump 트윗         

문제는 트럼프의 잦은 트위터 소통이 해커들의 목표물이 되고 있지만, 이를 차단할 만한 장치가 갖춰져 있지 않다는 데 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나 모델 카일리 젠, 롤링스톤즈의 키스 리차드 등 유명인들의 트위터 계정이 줄곧 해킹 대상이 되고 있으며 트럼프 역시 2013년 트위터 계정을 해킹 당한 적이 있다. 따라서 해킹 재발은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시나리오다.

힐러리 클린턴 전 대선 후보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관리했던 다수의 관계자들은 트위터가 정치인들을 위한 특별보안 장치를 갖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미 유력일간지 ‘USA투데이’가 최근 유권자 20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72%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지나치게 많이 사용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의 트윗이 국가의 정치적 위상에 해를 끼친다는 응답도 57%나 됐다.트럼프의 트윗은 아침 일찍 시작되고 밤늦게까지 이어져 많은 이들을 괴롭게 한다. 세계 정치권도 그의 트윗에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는 처지다. 특히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한국은 더더욱 그렇다. 그가 트윗을 조금만 줄여도 지구촌이 조금은 평안해질지도 모른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는 정보통신기술(ICT) 시대를 맞아 정치권에 들이닥친 변화의 바람이자 뜨거운 논란거리다.                     
<문윤홍·시사칼럼니스트·moon4758@naver.com>

ⓒ 매일종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내데스크신문사소개광고안내저작권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독자투고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범 종교의 진정성을 두루 살펴 보고 이해함으로써 각 종교와 사회의 화평과 상생, 조화를 이룬다.
회장 이옥용 /발행-편집인 신민형 / 양형모 상임고문 / 편집국장 이중목
우) 140-84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1가 70번지 (83길 21)
대표 전화: 02-703-8267 | 팩스: 02-3211-4419 인터넷 매일종교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1319(범종교신문 등록 2009년 9월 1일,2013년 6월 15일 제호변경)
기사제보 : minhyung-s@hanmail.net
Copyright ⓒ 2009-2013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